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굿바이 캡틴…제라드 “리버풀 그리울 것”
입력 2015.05.17 (08:47) 수정 2015.05.17 (22:17) 연합뉴스
이번 시즌을 끝으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리버풀을 떠나는 스티븐 제라드가 홈 고별전에서 "매우 그리울 것"이라면서 아쉬움을 나타냈다.

17일(한국시간) 영국신문 더 미러에 따르면 제라드는 이날 영국 리버풀 안필드에서 열린 크리스털 팰리스와의 2014-2015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7라운드 경기에서 "리버풀에서의 모든 순간을 사랑해왔는데 홈 관중들 앞에서 다시 뛸 수 없다니 큰 충격"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리버풀에서 17년간 활약한 제라드는 약 700경기를 뛰면서 통산 10차례의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지만 이번 시즌을 끝으로 LA갤럭시로 이적한다.

제라드는 "꼽기 어렵지만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은 첫 출전경기였다"면서 "그다음부터는 모두 보너스였다. 첫 경기는 정말 꿈만 같았다"고 회상했다.

이어 "리버풀에는 엄청난 잠재력이 있다"면서 "나는 리버풀 선수들을 죽을 때까지 사랑하고 그들이 모두 성공하길 빈다"고 남은 선수들을 축복했다.

제라드는 "리버풀에서 17년간 저를 도와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면서 "그중에서도 팬 여러분께 가장 감사드리고 싶다. 저는 전 세계 팬들 앞에서 경기를 해왔지만 여러분이 최고다"며 자신의 마지막을 지켜준 팬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이날 경기에서 리버풀은 크리스털 팰리스에 1-3으로 패했지만 제라드는 풀타임을 소화했다. 관중들은 경기 끝나기 마지막 1분간 기립 박수로 그의 고별을 아쉬워했다.
  • 굿바이 캡틴…제라드 “리버풀 그리울 것”
    • 입력 2015-05-17 08:47:58
    • 수정2015-05-17 22:17:54
    연합뉴스
이번 시즌을 끝으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리버풀을 떠나는 스티븐 제라드가 홈 고별전에서 "매우 그리울 것"이라면서 아쉬움을 나타냈다.

17일(한국시간) 영국신문 더 미러에 따르면 제라드는 이날 영국 리버풀 안필드에서 열린 크리스털 팰리스와의 2014-2015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7라운드 경기에서 "리버풀에서의 모든 순간을 사랑해왔는데 홈 관중들 앞에서 다시 뛸 수 없다니 큰 충격"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리버풀에서 17년간 활약한 제라드는 약 700경기를 뛰면서 통산 10차례의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지만 이번 시즌을 끝으로 LA갤럭시로 이적한다.

제라드는 "꼽기 어렵지만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은 첫 출전경기였다"면서 "그다음부터는 모두 보너스였다. 첫 경기는 정말 꿈만 같았다"고 회상했다.

이어 "리버풀에는 엄청난 잠재력이 있다"면서 "나는 리버풀 선수들을 죽을 때까지 사랑하고 그들이 모두 성공하길 빈다"고 남은 선수들을 축복했다.

제라드는 "리버풀에서 17년간 저를 도와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면서 "그중에서도 팬 여러분께 가장 감사드리고 싶다. 저는 전 세계 팬들 앞에서 경기를 해왔지만 여러분이 최고다"며 자신의 마지막을 지켜준 팬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이날 경기에서 리버풀은 크리스털 팰리스에 1-3으로 패했지만 제라드는 풀타임을 소화했다. 관중들은 경기 끝나기 마지막 1분간 기립 박수로 그의 고별을 아쉬워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