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북한서 필로폰 제조한 국내 마약조직 구속 기소
입력 2015.05.17 (09:08) 사회
북한 공작조직의 제안으로 북한에 몰래 들어가 마약을 제조한 국내 마약 조직이 적발됐습니다.

서울중앙지검 공안1부는 지난 1998년 11월부터 2000년 7월까지 2차례에 걸쳐 밀입북해 북한에서 필로폰 70킬로그램을 제조한 혐의로 68살 방 모 씨 등 3명을 구속기소 했다고 밝혔습니다.

검찰 조사결과 이들은 북한 공작 조직의 제안으로 필로폰 제조에 필요한 설비와 원료 등을 국내와 중국에서 구입해 북한으로 밀반출한 뒤, 북한에서 필로폰을 제조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들 가운데 56살 황 모 씨는 지난 2004년 중국에서 북한공작원을 만나 독일인 북한 인권운동가에 대한 암살 지령을 받은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또 62살 김 모 씨는 지난 2009년 9월부터 약 1년간 북한 공작원으로부터 미화 약 4만 달러를 받고

전 북한노동당비서 황장엽 등에 대한 암살 실행방안을 협의한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김 씨는 또, 지난 2013년 북한 공작원에게 한국군 무기연감을 전달한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국가정보원과 경찰청과 공조해 이들을 검거했으며, 공범이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할 방침입니다.
  • 북한서 필로폰 제조한 국내 마약조직 구속 기소
    • 입력 2015-05-17 09:08:19
    사회
북한 공작조직의 제안으로 북한에 몰래 들어가 마약을 제조한 국내 마약 조직이 적발됐습니다.

서울중앙지검 공안1부는 지난 1998년 11월부터 2000년 7월까지 2차례에 걸쳐 밀입북해 북한에서 필로폰 70킬로그램을 제조한 혐의로 68살 방 모 씨 등 3명을 구속기소 했다고 밝혔습니다.

검찰 조사결과 이들은 북한 공작 조직의 제안으로 필로폰 제조에 필요한 설비와 원료 등을 국내와 중국에서 구입해 북한으로 밀반출한 뒤, 북한에서 필로폰을 제조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들 가운데 56살 황 모 씨는 지난 2004년 중국에서 북한공작원을 만나 독일인 북한 인권운동가에 대한 암살 지령을 받은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또 62살 김 모 씨는 지난 2009년 9월부터 약 1년간 북한 공작원으로부터 미화 약 4만 달러를 받고

전 북한노동당비서 황장엽 등에 대한 암살 실행방안을 협의한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김 씨는 또, 지난 2013년 북한 공작원에게 한국군 무기연감을 전달한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국가정보원과 경찰청과 공조해 이들을 검거했으며, 공범이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할 방침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