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장타 재가동’ 추신수, 시즌 첫 3루타·6호포!
입력 2015.05.17 (10:42) 수정 2015.05.17 (13:14) 연합뉴스
'추추트레인' 추신수(33·텍사스 레인저스)가 다시 장타 행진을 시작했다.

추신수는 17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라이프 파크에서 텍사스가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와 치른 아메리칸리그 홈 경기에 1번 타자 우익수로 선발 출장, 3회말 선두타자로 나와 홈런을 쏘아 올렸다.

첫 타석에선 올 시즌 1호 3루타를 치는 등 1홈런 포함 5타수 3안타 1타점 1득점으로 맹활약한 추신수의 시즌 타율은 0.233에서 0.248(121타수 30안타)로 올랐다.

추신수가 멀티히트(1경기 2안타 이상)를 친 것은 올 시즌 8번째, 3안타 경기는 세 번째다.

추신수는 텍사스가 0-3으로 끌려가던 1회말 선두타자로 나와 1볼-1스트라이크에서 클리블랜드 선발 대니 살라사르의 빠른 공을 걷어올려 외야 우중간을 꿰뚫었다.

2루를 찍고 주저 없이 3루로 돌진한 추신수는 헤드퍼스트 슬라이딩으로 베이스에 안착, 올 시즌 첫 3루타를 기록했다.

추신수는 2번 타자 딜라이노 드실즈의 투수앞 땅볼 때 타구가 높게 튀어오른 틈을 타 홈을 밟으며 공격의 첨병 역할을 톡톡히 했다.

3회말 두 번째 타석에서 추신수는 0볼 2스트라이크 불리한 볼카운트에서 살라사르의 체인지업을 잡아당겨 우중간 관중석에 꽂히는 비거리 123m짜리 아치를 그렸다.

3-5로 뒤진 텍사스에 한 점을 더하는 값진 시즌 6호 홈런이었다.

14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벌이다가 전날 무안타로 침묵한 추신수는 이로써 다시 연타석 장타를 터뜨리며 방망이를 달궜다.

추신수는 4회말 2사 후 2, 3루 주자를 두고 타석에 들어서서 역시 우측으로 강한 직선타구를 보냈지만 이번엔 우익수 정면으로 향했다.

6회말 무사 1, 2루에서는 1루수앞 땅볼을 쳐 진루타를 만들어낸 추신수는 8회말 2사 마지막 타석에서 3루 쪽으로 기습 번트를 대고 1루를 밟아 내야 안타를 쳤다.

추신수는 2루타 1개를 더하면 개인 첫 사이클링 히트를 작성할 수 있었으나 타석이 다시 돌아오지 않았다.

텍사스는 7-7로 맞선 8회말 9번 타자 포수 로빈슨 치리노스가 솔로포를 터뜨려 리드를 잡고 9회를 맞았다.

그러나 9회초 수비 1사 1, 3루에서 클리블랜드 호세 라미레스의 평범한 유격수앞 땅볼 때 텍사스 2루수 토미 필드가 1루에 악송구를 저지르면서 병살을 만들지 못하고 동점을 허용했다.

텍사스는 다음 타자 제이슨 킵니스에게 투런 홈런까지 맞아 8-10으로 재역전패했다.
  • ‘장타 재가동’ 추신수, 시즌 첫 3루타·6호포!
    • 입력 2015-05-17 10:42:45
    • 수정2015-05-17 13:14:28
    연합뉴스
'추추트레인' 추신수(33·텍사스 레인저스)가 다시 장타 행진을 시작했다.

추신수는 17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라이프 파크에서 텍사스가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와 치른 아메리칸리그 홈 경기에 1번 타자 우익수로 선발 출장, 3회말 선두타자로 나와 홈런을 쏘아 올렸다.

첫 타석에선 올 시즌 1호 3루타를 치는 등 1홈런 포함 5타수 3안타 1타점 1득점으로 맹활약한 추신수의 시즌 타율은 0.233에서 0.248(121타수 30안타)로 올랐다.

추신수가 멀티히트(1경기 2안타 이상)를 친 것은 올 시즌 8번째, 3안타 경기는 세 번째다.

추신수는 텍사스가 0-3으로 끌려가던 1회말 선두타자로 나와 1볼-1스트라이크에서 클리블랜드 선발 대니 살라사르의 빠른 공을 걷어올려 외야 우중간을 꿰뚫었다.

2루를 찍고 주저 없이 3루로 돌진한 추신수는 헤드퍼스트 슬라이딩으로 베이스에 안착, 올 시즌 첫 3루타를 기록했다.

추신수는 2번 타자 딜라이노 드실즈의 투수앞 땅볼 때 타구가 높게 튀어오른 틈을 타 홈을 밟으며 공격의 첨병 역할을 톡톡히 했다.

3회말 두 번째 타석에서 추신수는 0볼 2스트라이크 불리한 볼카운트에서 살라사르의 체인지업을 잡아당겨 우중간 관중석에 꽂히는 비거리 123m짜리 아치를 그렸다.

3-5로 뒤진 텍사스에 한 점을 더하는 값진 시즌 6호 홈런이었다.

14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벌이다가 전날 무안타로 침묵한 추신수는 이로써 다시 연타석 장타를 터뜨리며 방망이를 달궜다.

추신수는 4회말 2사 후 2, 3루 주자를 두고 타석에 들어서서 역시 우측으로 강한 직선타구를 보냈지만 이번엔 우익수 정면으로 향했다.

6회말 무사 1, 2루에서는 1루수앞 땅볼을 쳐 진루타를 만들어낸 추신수는 8회말 2사 마지막 타석에서 3루 쪽으로 기습 번트를 대고 1루를 밟아 내야 안타를 쳤다.

추신수는 2루타 1개를 더하면 개인 첫 사이클링 히트를 작성할 수 있었으나 타석이 다시 돌아오지 않았다.

텍사스는 7-7로 맞선 8회말 9번 타자 포수 로빈슨 치리노스가 솔로포를 터뜨려 리드를 잡고 9회를 맞았다.

그러나 9회초 수비 1사 1, 3루에서 클리블랜드 호세 라미레스의 평범한 유격수앞 땅볼 때 텍사스 2루수 토미 필드가 1루에 악송구를 저지르면서 병살을 만들지 못하고 동점을 허용했다.

텍사스는 다음 타자 제이슨 킵니스에게 투런 홈런까지 맞아 8-10으로 재역전패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