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20% 요금 할인’ 휴대전화 가입자 50만 명 돌파
입력 2015.05.17 (12:00) 수정 2015.05.17 (14:33) 경제
휴대전화 서비스에 가입할 때 지원금 대신 20%의 요금할인서비스를 선택한 소비자가 50만 명을 넘었습니다.

미래창조과학부는 지난 13일을 기준으로 지원금에 상응하는 요금할인제도를 선택한 가입자가 50만 명을 넘었다고 밝혔습니다.

미래부는 지난달 24일 요금할인율을 20%로 올린 뒤 20일 만에 33만명이 새로 가입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미래부는 또 기존에 12% 수혜를 받고 있던 가입자들이 20% 할인을 받으려면 다음달 30일까지 가입해야한다고 덧붙였습니다.
  • ‘20% 요금 할인’ 휴대전화 가입자 50만 명 돌파
    • 입력 2015-05-17 12:00:26
    • 수정2015-05-17 14:33:23
    경제
휴대전화 서비스에 가입할 때 지원금 대신 20%의 요금할인서비스를 선택한 소비자가 50만 명을 넘었습니다.

미래창조과학부는 지난 13일을 기준으로 지원금에 상응하는 요금할인제도를 선택한 가입자가 50만 명을 넘었다고 밝혔습니다.

미래부는 지난달 24일 요금할인율을 20%로 올린 뒤 20일 만에 33만명이 새로 가입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미래부는 또 기존에 12% 수혜를 받고 있던 가입자들이 20% 할인을 받으려면 다음달 30일까지 가입해야한다고 덧붙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