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원금 상응 ‘요금할인’ 선택 50만 돌파
입력 2015.05.17 (12:03) 수정 2015.05.17 (13:01)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휴대전화 서비스에 가입할 때 이동통신사에서 주는 공시지원금대신 20%의 요금할인을 받을 수 있는데요.

이 요금할인을 선택한 가입자가 최근 급증했습니다.

박경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미래창조과학부 휴대전화 서비스에 가입할 때 지원금 대신 요금할인제도를 선택한 가입자가 지난 13일 기준으로, 50만 2천 7백여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습니다.

지난달 24일 요금할인폭이 12%에서 20%로 상향된 뒤 20일만 입니다.

이 기간에 요금할인제에 새로 가입한 소비자들은 33만 명으로, 하루 평균 만6천명이 가입한 셈입니다.

할인율이 오르기 전 하루 평균 858명과 비교해 19배 이상 증가했습니다.

미래부는 기존에 12% 요금할인을 받고 있던 가입자들은 다음달 30일까지 전환신청을 해야, 20% 요금할인을 받을 수 있다고 당부했습니다.

전환 신청은 전국 모든 통신사의 대리점이나 판매점 뿐 아니라 통신사 안내전화나 홈페이지를 통해서도 가능합니다.

미래부는 20% 요금할인 제도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커짐에 따라 자급단말기 시장이 활성화되고 국내 단말기 시장의 경쟁도 강화될 것으로 기대했습니다.

KBS 뉴스 박경호입니다.
  • 지원금 상응 ‘요금할인’ 선택 50만 돌파
    • 입력 2015-05-17 12:59:05
    • 수정2015-05-17 13:01:41
    뉴스 12
<앵커 멘트>

휴대전화 서비스에 가입할 때 이동통신사에서 주는 공시지원금대신 20%의 요금할인을 받을 수 있는데요.

이 요금할인을 선택한 가입자가 최근 급증했습니다.

박경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미래창조과학부 휴대전화 서비스에 가입할 때 지원금 대신 요금할인제도를 선택한 가입자가 지난 13일 기준으로, 50만 2천 7백여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습니다.

지난달 24일 요금할인폭이 12%에서 20%로 상향된 뒤 20일만 입니다.

이 기간에 요금할인제에 새로 가입한 소비자들은 33만 명으로, 하루 평균 만6천명이 가입한 셈입니다.

할인율이 오르기 전 하루 평균 858명과 비교해 19배 이상 증가했습니다.

미래부는 기존에 12% 요금할인을 받고 있던 가입자들은 다음달 30일까지 전환신청을 해야, 20% 요금할인을 받을 수 있다고 당부했습니다.

전환 신청은 전국 모든 통신사의 대리점이나 판매점 뿐 아니라 통신사 안내전화나 홈페이지를 통해서도 가능합니다.

미래부는 20% 요금할인 제도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커짐에 따라 자급단말기 시장이 활성화되고 국내 단말기 시장의 경쟁도 강화될 것으로 기대했습니다.

KBS 뉴스 박경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