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증시 경제력’도 수도권 상장사 쏠림…시가총액 84%
입력 2015.05.18 (06:24) 수정 2015.05.18 (07:21) 연합뉴스
수도권에 있는 상장사 시가총액이 국내 증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전체의 80%가 넘는 것으로 조사됐다.

18일 한국거래소가 국내 지역별 상장사 분포와 시가총액 변동 현황을 분석한 결과 수도권(서울·인천·경기) 소재 상장사의 시가총액은 지난 12일 기준 1천215조9천733억원으로 전체의 84.20%에 달했다.

지역별로 시가총액 비중은 서울(790조2천633억원·54.72%)이 가장 많았고, 경기(396조2천827억원·27.44%), 전남(36조2천45억원·2.51%), 경남(32조1천723억원·2.23%) 등의 순이었다. 전남은 한국전력 등의 이전으로 시가총액 비중이 커졌다.

수도권에 소재한 상장사는 전체의 70.25%(1천282개사)를 차지했다.

이중 서울에 713개사(39.07%)가 위치해 가장 많이 분포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어 경기(500개사·27.40%), 경남(84개사·4.60%), 충남(75개사·4.11%) 등의 순이었다.

반면 상장사가 적게 분포된 지역은 제주(5개사·0.27%), 세종(7개사·0.38%), 강원(14개사·0.77%), 전남(15개사·0.82%) 등으로 나타났다.

시가총액 증가율은 인천 지역 상장사가 가장 높았다.

인천 소재 상장사의 시가총액은 작년 말 20조4천367억원에서 지난 12일 29조4천273억원으로 43.99% 늘어났다. 이어 세종(41.51%), 강원(33.53%), 대전(25.59%) 소재 기업들의 시가총액 증가율도 높았다.

반면 제주(-13.80%), 경북(-1.75%) 등에 위치한 상장사의 시가총액은 감소했다.
  • ‘증시 경제력’도 수도권 상장사 쏠림…시가총액 84%
    • 입력 2015-05-18 06:24:56
    • 수정2015-05-18 07:21:37
    연합뉴스
수도권에 있는 상장사 시가총액이 국내 증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전체의 80%가 넘는 것으로 조사됐다.

18일 한국거래소가 국내 지역별 상장사 분포와 시가총액 변동 현황을 분석한 결과 수도권(서울·인천·경기) 소재 상장사의 시가총액은 지난 12일 기준 1천215조9천733억원으로 전체의 84.20%에 달했다.

지역별로 시가총액 비중은 서울(790조2천633억원·54.72%)이 가장 많았고, 경기(396조2천827억원·27.44%), 전남(36조2천45억원·2.51%), 경남(32조1천723억원·2.23%) 등의 순이었다. 전남은 한국전력 등의 이전으로 시가총액 비중이 커졌다.

수도권에 소재한 상장사는 전체의 70.25%(1천282개사)를 차지했다.

이중 서울에 713개사(39.07%)가 위치해 가장 많이 분포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어 경기(500개사·27.40%), 경남(84개사·4.60%), 충남(75개사·4.11%) 등의 순이었다.

반면 상장사가 적게 분포된 지역은 제주(5개사·0.27%), 세종(7개사·0.38%), 강원(14개사·0.77%), 전남(15개사·0.82%) 등으로 나타났다.

시가총액 증가율은 인천 지역 상장사가 가장 높았다.

인천 소재 상장사의 시가총액은 작년 말 20조4천367억원에서 지난 12일 29조4천273억원으로 43.99% 늘어났다. 이어 세종(41.51%), 강원(33.53%), 대전(25.59%) 소재 기업들의 시가총액 증가율도 높았다.

반면 제주(-13.80%), 경북(-1.75%) 등에 위치한 상장사의 시가총액은 감소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