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최저타’ 매킬로이, 웰스파고 7타 차 우승!
입력 2015.05.18 (07:27) 수정 2015.05.18 (11:14) 연합뉴스
세계골프랭킹 1위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가 압도적인 기량으로 웰스파고 챔피언십에서 우승,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시즌 2승을 올렸다.

매킬로이는 18일(한국시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럿의 퀘일할로 클럽(파72·7천562야드)에서 열린 PGA 투어 웰스파고 챔피언십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2개를 묶어 3언더파 69타를 쳤다.

최종합계 21언더파 267타를 기록한 매킬로이는 공동 2위를 7타차로 따돌리고 이 대회 정상에 올랐다.

매킬로이는 전날 3라운드에서 코스 최저타수인 11언더파 61타를 적어내며 선두로 올라섰고, 마지막까지 기세를 이어나가 우승을 거머쥐었다.

이달 초 캐딜락 매치플레이 우승에 이은 PGA 투어 시즌 2번째 우승이다. 개인 통산 PGA 투어 11번째 우승이기도 하다.

특히 매킬로이는 2010년에 이어 두 번째로 이 대회 정상에 올랐다. 매킬로이는 2010년 이 대회에서 PGA 투어 첫 승을 올렸다.

당시 4라운드에서 62타를 치며 코스 최저타 타이기록을 세운 바 있으며, 올해 그 기록을 자신이 갈아치웠다.

코스 최저타에 그치지 않고 대회 최저타수를 경신했다.

매킬로이는 올해 이 대회 최저타수 기록을 경신하는 동시에 이 대회 최초 2회 우승자가 됐다. 그는 2008년 재미동포 앤서니 김이 작성한 대회 최저타수 16언더파 272타를 5타 더 줄였다.

21언더파는 매킬로이의 파72 대회 최저타수이기도 하다.

매킬로이는 이날 2번홀(파3)에서 보기를 적어냈지만, 흔들리지 않고 5번홀(파5)과 7번홀(파5)에서 버디를 잡아냈다. 후반 들어서도 기세를 몰아 12번홀(파4)과 14번홀(파4)에서 버디를 추가했다.

공략하기 까다로워 '그린 마일'이란 별칭이 붙은 16(파4), 17(파3), 18(파4)번홀은 각각 버디, 보기, 파를 적어내며 통과했다.

매킬로이는 "골프 코스가 나에게 정말 잘 맞았다"며 세계 최강다운 모습을 과시했다.

패트릭 로저스(미국)와 웨브 심프슨(미국)이 최종합계 14언더파 274타로 공동 2위에 올랐다.

필 미켈슨(미국) 등이 최종합계 12언더파 276타로 공동 4위를 차지했다.

뉴질랜드 교포 대니 리(25)는 이날 버디 6개, 보기 4개를 묶어 2언더파 70타를 치고 최종합계 9언더파 279타로 공동 13위에 랭크됐다.

최경주(45·SK텔레콤)는 이날 버디 1개와 보기 3개로 2오버파 74타를 적어내고, 최종합계 5언더파 283타로 공동 28위로 대회를 마감했다.

배상문(29)은 16·18번홀에서 더블보기를 적어내는 등 이날 이븐파 72타를 치고 최종합계 1언더파 287타로 공동 58위를 기록했다.

◇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웰스파고 챔피언십 최종순위

1.로리 매킬로이 -21 267(70 67 61 69)
2.패트릭 로저스 -14 274(68 68 70 68)
웨브 심프슨 (67 67 68 72)
4.개리 우들랜드 -12 276(70 71 68 67)
필 미켈슨 (71 66 71 68)
로버트 스트렙 (65 69 71 71)
7.제프 오길비 -11 277(69 69 71 68)
저스틴 토머스 (69 73 65 70)
9.케빈 스트릴먼 -10 278(69 71 70 68)
숀 스테파니 (69 70 70 69)
제이슨 본 (72 68 69 69)
브렌던 스틸 (69 69 68 72)
13.대니 리 -9 279(71 69 69 70)
28.최경주 -5 283(68 72 69 74)
58.배상문 -1 287(70 72 73 72)
73.제임스 한 5 293(73 71 72 77)
  • ‘최저타’ 매킬로이, 웰스파고 7타 차 우승!
    • 입력 2015-05-18 07:27:33
    • 수정2015-05-18 11:14:47
    연합뉴스
세계골프랭킹 1위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가 압도적인 기량으로 웰스파고 챔피언십에서 우승,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시즌 2승을 올렸다.

매킬로이는 18일(한국시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럿의 퀘일할로 클럽(파72·7천562야드)에서 열린 PGA 투어 웰스파고 챔피언십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2개를 묶어 3언더파 69타를 쳤다.

최종합계 21언더파 267타를 기록한 매킬로이는 공동 2위를 7타차로 따돌리고 이 대회 정상에 올랐다.

매킬로이는 전날 3라운드에서 코스 최저타수인 11언더파 61타를 적어내며 선두로 올라섰고, 마지막까지 기세를 이어나가 우승을 거머쥐었다.

이달 초 캐딜락 매치플레이 우승에 이은 PGA 투어 시즌 2번째 우승이다. 개인 통산 PGA 투어 11번째 우승이기도 하다.

특히 매킬로이는 2010년에 이어 두 번째로 이 대회 정상에 올랐다. 매킬로이는 2010년 이 대회에서 PGA 투어 첫 승을 올렸다.

당시 4라운드에서 62타를 치며 코스 최저타 타이기록을 세운 바 있으며, 올해 그 기록을 자신이 갈아치웠다.

코스 최저타에 그치지 않고 대회 최저타수를 경신했다.

매킬로이는 올해 이 대회 최저타수 기록을 경신하는 동시에 이 대회 최초 2회 우승자가 됐다. 그는 2008년 재미동포 앤서니 김이 작성한 대회 최저타수 16언더파 272타를 5타 더 줄였다.

21언더파는 매킬로이의 파72 대회 최저타수이기도 하다.

매킬로이는 이날 2번홀(파3)에서 보기를 적어냈지만, 흔들리지 않고 5번홀(파5)과 7번홀(파5)에서 버디를 잡아냈다. 후반 들어서도 기세를 몰아 12번홀(파4)과 14번홀(파4)에서 버디를 추가했다.

공략하기 까다로워 '그린 마일'이란 별칭이 붙은 16(파4), 17(파3), 18(파4)번홀은 각각 버디, 보기, 파를 적어내며 통과했다.

매킬로이는 "골프 코스가 나에게 정말 잘 맞았다"며 세계 최강다운 모습을 과시했다.

패트릭 로저스(미국)와 웨브 심프슨(미국)이 최종합계 14언더파 274타로 공동 2위에 올랐다.

필 미켈슨(미국) 등이 최종합계 12언더파 276타로 공동 4위를 차지했다.

뉴질랜드 교포 대니 리(25)는 이날 버디 6개, 보기 4개를 묶어 2언더파 70타를 치고 최종합계 9언더파 279타로 공동 13위에 랭크됐다.

최경주(45·SK텔레콤)는 이날 버디 1개와 보기 3개로 2오버파 74타를 적어내고, 최종합계 5언더파 283타로 공동 28위로 대회를 마감했다.

배상문(29)은 16·18번홀에서 더블보기를 적어내는 등 이날 이븐파 72타를 치고 최종합계 1언더파 287타로 공동 58위를 기록했다.

◇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웰스파고 챔피언십 최종순위

1.로리 매킬로이 -21 267(70 67 61 69)
2.패트릭 로저스 -14 274(68 68 70 68)
웨브 심프슨 (67 67 68 72)
4.개리 우들랜드 -12 276(70 71 68 67)
필 미켈슨 (71 66 71 68)
로버트 스트렙 (65 69 71 71)
7.제프 오길비 -11 277(69 69 71 68)
저스틴 토머스 (69 73 65 70)
9.케빈 스트릴먼 -10 278(69 71 70 68)
숀 스테파니 (69 70 70 69)
제이슨 본 (72 68 69 69)
브렌던 스틸 (69 69 68 72)
13.대니 리 -9 279(71 69 69 70)
28.최경주 -5 283(68 72 69 74)
58.배상문 -1 287(70 72 73 72)
73.제임스 한 5 293(73 71 72 77)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