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하늘색 전기택시’…서울시 하반기 40대 운행 개시
입력 2015.05.18 (08:07) 수정 2015.05.18 (17:54) 연합뉴스
서울에서 하반기부터 소음과 진동이 없는 하늘색 전기택시 40대가 운행을 개시한다.

서울시는 21일부터 다음 달 10일까지 전기택시 사업에 참여할 개인·법인택시운송사업자를 신청받는다고 18일 밝혔다. 시는 법인택시 15대와 개인택시 25대 등 모두 40대의 전기택시를 보급할 계획이다.

보급차종은 르노삼성자동차의 'SM3 ZE' 모델로, 1차례 충전시 주행거리 135km, 5인승 준중형 세단이다. 전기택시는 하늘색으로 칠해 쉽게 구별할 수 있다. 이용요금은 기존 일반택시와 같다. 전기택시는 연료비가 일반 LPG택시에 비해 13% 수준으로 저렴하고, 오염물질 배출이 없으며, 탔을 때 소음과 진동도 없다.

시는 운영계획과 교통사고, 민원건수 등을 토대로 전기택시 사업자를 선정한 뒤 차량도색과 충전기 설치, 이전등록, 장비부착 등을 거쳐 법인택시는 7월 8일부터, 개인택시는 8월 10일부터 운행을 개시하도록 할 계획이다.

선정된 전기택시 사업자에게 서울시와 정부는 4천90만원에 달하는 전기택시 구매가격 부담 완화 차원에서 한 대당 각각 1천500만원씩 총 3천만원의 구입자금을 지원한다. 또 완속충전기도 설치해주고 배터리도 한 차례 무상교체해준다. 전기택시는 서울시내 급속충전기 43기를 이용해 1시간가량 충전하면 135km를 운행할 수 있다.

시는 작년 9월부터 9개월간 고려운수와 문화교통에서 5대씩 모두 10대의 법인 전기택시를 시범운영한 결과, 택시기사와 승객들의 호평을 받고, 보급확대에 나섰다.

[사진=연합뉴스]
  • ‘하늘색 전기택시’…서울시 하반기 40대 운행 개시
    • 입력 2015-05-18 08:07:24
    • 수정2015-05-18 17:54:19
    연합뉴스
서울에서 하반기부터 소음과 진동이 없는 하늘색 전기택시 40대가 운행을 개시한다.

서울시는 21일부터 다음 달 10일까지 전기택시 사업에 참여할 개인·법인택시운송사업자를 신청받는다고 18일 밝혔다. 시는 법인택시 15대와 개인택시 25대 등 모두 40대의 전기택시를 보급할 계획이다.

보급차종은 르노삼성자동차의 'SM3 ZE' 모델로, 1차례 충전시 주행거리 135km, 5인승 준중형 세단이다. 전기택시는 하늘색으로 칠해 쉽게 구별할 수 있다. 이용요금은 기존 일반택시와 같다. 전기택시는 연료비가 일반 LPG택시에 비해 13% 수준으로 저렴하고, 오염물질 배출이 없으며, 탔을 때 소음과 진동도 없다.

시는 운영계획과 교통사고, 민원건수 등을 토대로 전기택시 사업자를 선정한 뒤 차량도색과 충전기 설치, 이전등록, 장비부착 등을 거쳐 법인택시는 7월 8일부터, 개인택시는 8월 10일부터 운행을 개시하도록 할 계획이다.

선정된 전기택시 사업자에게 서울시와 정부는 4천90만원에 달하는 전기택시 구매가격 부담 완화 차원에서 한 대당 각각 1천500만원씩 총 3천만원의 구입자금을 지원한다. 또 완속충전기도 설치해주고 배터리도 한 차례 무상교체해준다. 전기택시는 서울시내 급속충전기 43기를 이용해 1시간가량 충전하면 135km를 운행할 수 있다.

시는 작년 9월부터 9개월간 고려운수와 문화교통에서 5대씩 모두 10대의 법인 전기택시를 시범운영한 결과, 택시기사와 승객들의 호평을 받고, 보급확대에 나섰다.

[사진=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