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사행성게임 개발 투자 미끼로 다단계 130억 사기
입력 2015.05.18 (08:36) 수정 2015.05.18 (20:09) 사회
서울 강남경찰서는 사행성 게임 개발 수익을 미끼로 수천 명의 투자자로부터 다단계 방식의 백억 원대 투자를 받아 가로챈 혐의로 D 시스템 대표 김 모 씨 등 3명에게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입니다.

김 씨 등은 게임 개발에 투자하면 큰돈을 벌 수 있게 해 주겠다며 지난해 12월 초부터 올해 2월 중순까지 33살 신 모 씨 등 피해자 7천여 명으로부터 130억여 원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김 씨 등은 게임 개발 능력이 없는데도, 게임을 개발하면 배당금을 지급하겠다며 투자자를 모아온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 사행성게임 개발 투자 미끼로 다단계 130억 사기
    • 입력 2015-05-18 08:36:54
    • 수정2015-05-18 20:09:35
    사회
서울 강남경찰서는 사행성 게임 개발 수익을 미끼로 수천 명의 투자자로부터 다단계 방식의 백억 원대 투자를 받아 가로챈 혐의로 D 시스템 대표 김 모 씨 등 3명에게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입니다.

김 씨 등은 게임 개발에 투자하면 큰돈을 벌 수 있게 해 주겠다며 지난해 12월 초부터 올해 2월 중순까지 33살 신 모 씨 등 피해자 7천여 명으로부터 130억여 원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김 씨 등은 게임 개발 능력이 없는데도, 게임을 개발하면 배당금을 지급하겠다며 투자자를 모아온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