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내 오너 기업가 최다 배출 고교는?
입력 2015.05.18 (09:13) 수정 2015.05.18 (17:22) 연합뉴스
국내 오너 기업인들을 가장 많이 배출한 고등학교는 경기고인 것으로 조사됐다. 고교 평준화 세대인 1958년생 이후 오너 경영자 중에서는 경복고 출신이 다수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같은 조사결과는 기업분석 전문업체 한국CXO연구소(소장 오일선)가 국내 193개 그룹 오너와 그 일가 기업인 214명의 출신고 현황을 분석해 나왔다.

18일 한국CXO연구소에 따르면 경기고는 이번 조사 대상 기업인 중 31명으로 나타났다. 2위인 경복고(19명)와 3위인 서울고(10명) 출신을 합친 숫자보다 많았다.

경기고 출신 오너 기업가의 좌장격은 삼부토건 조남욱(1933년생) 회장이다. 조 회장은 1949년 경기고에 입학해 1952년 졸업했다. 이어 효성 조석래(1935년생) 회장과 벽산 김희철(1937년생) 회장, 대림 이준용(1938년생) 명예회장이 1930년대생 대표적인 경기고 출신 오너 기업가들이다.

1940년대생 중에서는 이건산업 박영주(1941년생) 회장, OCI 이수영(1942년생) 회장, 동부 김준기(1944년생) 회장, 세아 이순형(1946년생) 회장 등이 있다.

샘표식품 박진선(1950년생) 사장, 한화 김승연(1952년생) 회장, 대성 김영훈(1952년생) 회장, 교보생명 신창재(1953년생) 회장, 두산 박용만(1955년생) 회장, 빙그레 김호연(1955년생) 회장 등이 1950년대생 경기고 동문 기업가들이다.

경복고 출신 오너 기업가로는 현대차 정몽구 회장, 아세아 이병무 회장, 고려제강 홍영철 회장, 한진 조양호 회장, 삼양 김윤 회장 등이 있다. 서울고 출신으로는 태영 윤세영 회장, LS 구자열 회장, 신도리코 우석형 회장, 한라 정몽원 회장 등이 활약하고 있다.

서울 중앙고와 신일고 출신 오너 기업가도 각각 8명과 5명이었다. 서울 동성고·용산고·중동고는 4명씩을 배출했다.

지방고 중에서는 경남고 출신이 4명으로 가장 많았다. 금비 고병헌 회장, GS 허창수 회장, 희성 구본능 회장, DSR 홍하종 사장이 경남고 출신 오너 기업가들이다.

금호아시아나 박삼구 회장, 이랜드 박성수 회장, 미래에셋증권 박현주 회장은 광주제일고 동문이다.

고교 평준화 첫 세대인 1958년생 이후 오너 기업인의 출신 고교를 따로 떼어내 살펴보면 다른 결과가 나온다.

경기고 출신은 인터파크 이기형 회장 단 한 명에 불과했다. 반면에 경복고 출신은 5명이나 됐다. CJ 이재현 회장과 삼성 이재용 부회장, 신세계 정용진 부회장 등 범삼성가 출신이 다수 포함됐다. 현대백화점 정지선 회장도 경복고를 나왔다.

서울 경성고·신일고·용산고도 3명씩의 오너 기업가를 배출한 것으로 파악됐다. 아모레퍼시픽 서경배 회장과 한국투자금융 김남구 부회장이 경성고 동문이다. 신일고 출신은 코오롱 이웅열 회장과 SK 최태원 회장이 포함됐다. KCC 정몽진 회장과 현대산업개발 정몽규 회장은 용산고 출신이다.

경기여고는 애경 장영신 회장과 현대 현정은 회장 등 2명의 여성 오너 기업가를 배출했다.

1명 이상 오너 기업가를 배출한 고교는 36곳인 것으로 조사됐다.

오일선 소장은 "경기고를 나온 31명의 오너 기업가 중 서울대를 졸업한 이른바 'KS' 출신은 15명이었다"며 "과거에는 오너의 출신고에 따라 동문 전문경영인을 등용하는 사례가 빈번했지만 앞으로 이러한 현상은 현저히 떨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 국내 오너 기업가 최다 배출 고교는?
    • 입력 2015-05-18 09:13:52
    • 수정2015-05-18 17:22:49
    연합뉴스
국내 오너 기업인들을 가장 많이 배출한 고등학교는 경기고인 것으로 조사됐다. 고교 평준화 세대인 1958년생 이후 오너 경영자 중에서는 경복고 출신이 다수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같은 조사결과는 기업분석 전문업체 한국CXO연구소(소장 오일선)가 국내 193개 그룹 오너와 그 일가 기업인 214명의 출신고 현황을 분석해 나왔다.

18일 한국CXO연구소에 따르면 경기고는 이번 조사 대상 기업인 중 31명으로 나타났다. 2위인 경복고(19명)와 3위인 서울고(10명) 출신을 합친 숫자보다 많았다.

경기고 출신 오너 기업가의 좌장격은 삼부토건 조남욱(1933년생) 회장이다. 조 회장은 1949년 경기고에 입학해 1952년 졸업했다. 이어 효성 조석래(1935년생) 회장과 벽산 김희철(1937년생) 회장, 대림 이준용(1938년생) 명예회장이 1930년대생 대표적인 경기고 출신 오너 기업가들이다.

1940년대생 중에서는 이건산업 박영주(1941년생) 회장, OCI 이수영(1942년생) 회장, 동부 김준기(1944년생) 회장, 세아 이순형(1946년생) 회장 등이 있다.

샘표식품 박진선(1950년생) 사장, 한화 김승연(1952년생) 회장, 대성 김영훈(1952년생) 회장, 교보생명 신창재(1953년생) 회장, 두산 박용만(1955년생) 회장, 빙그레 김호연(1955년생) 회장 등이 1950년대생 경기고 동문 기업가들이다.

경복고 출신 오너 기업가로는 현대차 정몽구 회장, 아세아 이병무 회장, 고려제강 홍영철 회장, 한진 조양호 회장, 삼양 김윤 회장 등이 있다. 서울고 출신으로는 태영 윤세영 회장, LS 구자열 회장, 신도리코 우석형 회장, 한라 정몽원 회장 등이 활약하고 있다.

서울 중앙고와 신일고 출신 오너 기업가도 각각 8명과 5명이었다. 서울 동성고·용산고·중동고는 4명씩을 배출했다.

지방고 중에서는 경남고 출신이 4명으로 가장 많았다. 금비 고병헌 회장, GS 허창수 회장, 희성 구본능 회장, DSR 홍하종 사장이 경남고 출신 오너 기업가들이다.

금호아시아나 박삼구 회장, 이랜드 박성수 회장, 미래에셋증권 박현주 회장은 광주제일고 동문이다.

고교 평준화 첫 세대인 1958년생 이후 오너 기업인의 출신 고교를 따로 떼어내 살펴보면 다른 결과가 나온다.

경기고 출신은 인터파크 이기형 회장 단 한 명에 불과했다. 반면에 경복고 출신은 5명이나 됐다. CJ 이재현 회장과 삼성 이재용 부회장, 신세계 정용진 부회장 등 범삼성가 출신이 다수 포함됐다. 현대백화점 정지선 회장도 경복고를 나왔다.

서울 경성고·신일고·용산고도 3명씩의 오너 기업가를 배출한 것으로 파악됐다. 아모레퍼시픽 서경배 회장과 한국투자금융 김남구 부회장이 경성고 동문이다. 신일고 출신은 코오롱 이웅열 회장과 SK 최태원 회장이 포함됐다. KCC 정몽진 회장과 현대산업개발 정몽규 회장은 용산고 출신이다.

경기여고는 애경 장영신 회장과 현대 현정은 회장 등 2명의 여성 오너 기업가를 배출했다.

1명 이상 오너 기업가를 배출한 고교는 36곳인 것으로 조사됐다.

오일선 소장은 "경기고를 나온 31명의 오너 기업가 중 서울대를 졸업한 이른바 'KS' 출신은 15명이었다"며 "과거에는 오너의 출신고에 따라 동문 전문경영인을 등용하는 사례가 빈번했지만 앞으로 이러한 현상은 현저히 떨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