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연금 개혁 논란
유승민 “야당 기초연금 숫자 못 박으면 합의 불가”
입력 2015.05.18 (10:12) 수정 2015.05.18 (20:18) 정치
유승민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야당이 공적연금 강화 방안으로 기초연금 대상 확대를 검토하는데 대해 국민연금이든, 기초연금이든 숫자를 박아서 오는 것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유 원내대표는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공무원연금법 처리와 법인세 인상을 연계하자는 주장은 말도 안 되는 것이고, 기초연금은 사회적기구를 출범시켜 진지하게 논의할 자세는 돼 있다면서 야당이 그것을 받아들이면 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야당 대표와 원내대표, 정책위의장의 생각이 달라 혼란스럽다면서 입장을 정리해 한 목소리로 알려 달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최고위원회에서도 유 원내대표는 그동안 주장해 온 선에서 연금 개혁안을 28일 본회의에서 통과시키기 위해 여야 대화 채널을 충분히 가동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유 원내대표는 또, 어제 5·18 민주화 운동 전야제에서 김무성 대표가 거친 항의를 받은 일과 관련해 5·18 광주 정신은 민주주의 발전과 국민 통합에 있다고 보고 진정성이 통할 때까지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 유승민 “야당 기초연금 숫자 못 박으면 합의 불가”
    • 입력 2015-05-18 10:12:26
    • 수정2015-05-18 20:18:03
    정치
유승민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야당이 공적연금 강화 방안으로 기초연금 대상 확대를 검토하는데 대해 국민연금이든, 기초연금이든 숫자를 박아서 오는 것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유 원내대표는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공무원연금법 처리와 법인세 인상을 연계하자는 주장은 말도 안 되는 것이고, 기초연금은 사회적기구를 출범시켜 진지하게 논의할 자세는 돼 있다면서 야당이 그것을 받아들이면 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야당 대표와 원내대표, 정책위의장의 생각이 달라 혼란스럽다면서 입장을 정리해 한 목소리로 알려 달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최고위원회에서도 유 원내대표는 그동안 주장해 온 선에서 연금 개혁안을 28일 본회의에서 통과시키기 위해 여야 대화 채널을 충분히 가동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유 원내대표는 또, 어제 5·18 민주화 운동 전야제에서 김무성 대표가 거친 항의를 받은 일과 관련해 5·18 광주 정신은 민주주의 발전과 국민 통합에 있다고 보고 진정성이 통할 때까지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