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직장인 43% “점심식사 20분 내에 끝”
입력 2015.05.18 (10:25) 연합뉴스
직장인들이 바쁜 일과 속에 점심시간에도 여유를 즐기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직장인 회원 549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를 보면 '회사에 정해져 있는 점심시간은 얼마나 되는가'라는 질문에 67.5%가 '1시간'이라고 답했다.

'1시간 미만'은 26.1%, '1시간∼1시간 30분'은 5.2%였다.

'점심시간 중 실제 식사시간'에 대해 묻자 43.1%가 '10∼20분'이라고 답했고, 이어 '20∼30분'(31.9%), '30∼40분'(12.1%) 순이었다. '10분 미만'이라는 응답자도 10.1%를 차지했다.

'주어진 점심시간이 충분하다고 생각하는가'라는 물음에는 58.8%가 '아니오'라고 답했다.

그 이유로는 '회사에서 정해진 시간 자체가 길지 않아서'(29.6%), '대기시간 혹은 메뉴를 위한 시간 소요'(25.6%), '시간 구분없이 밀려드는 업무'(23.2%), '식당에서 사무실까지의 이동거리'(12.8%) 등을 들었다.

식사 후 남은 시간에는 28.7%가 '커피, 음료를 마신다'고 했다. 이외에 낮잠(18.2%), 산책(17.5%), 인터넷 서핑(14.2%), 동료와 수다(10.5%) 등의 답변이 있었다. 9.1%는 업무처리를 한다고 전했다.
  • 직장인 43% “점심식사 20분 내에 끝”
    • 입력 2015-05-18 10:25:50
    연합뉴스
직장인들이 바쁜 일과 속에 점심시간에도 여유를 즐기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직장인 회원 549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를 보면 '회사에 정해져 있는 점심시간은 얼마나 되는가'라는 질문에 67.5%가 '1시간'이라고 답했다.

'1시간 미만'은 26.1%, '1시간∼1시간 30분'은 5.2%였다.

'점심시간 중 실제 식사시간'에 대해 묻자 43.1%가 '10∼20분'이라고 답했고, 이어 '20∼30분'(31.9%), '30∼40분'(12.1%) 순이었다. '10분 미만'이라는 응답자도 10.1%를 차지했다.

'주어진 점심시간이 충분하다고 생각하는가'라는 물음에는 58.8%가 '아니오'라고 답했다.

그 이유로는 '회사에서 정해진 시간 자체가 길지 않아서'(29.6%), '대기시간 혹은 메뉴를 위한 시간 소요'(25.6%), '시간 구분없이 밀려드는 업무'(23.2%), '식당에서 사무실까지의 이동거리'(12.8%) 등을 들었다.

식사 후 남은 시간에는 28.7%가 '커피, 음료를 마신다'고 했다. 이외에 낮잠(18.2%), 산책(17.5%), 인터넷 서핑(14.2%), 동료와 수다(10.5%) 등의 답변이 있었다. 9.1%는 업무처리를 한다고 전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