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국, 다섯 살 시각 장애 피아니스트
입력 2015.05.18 (12:45) 수정 2015.05.18 (13:01)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미국에 살고 있는 5살 시각 장애 어린이가 온갖 역경을 극복하고 뛰어난 피아니스트 꿈을 키우고 있습니다.

<리포트>

워싱턴 주에 살고 있는 5살 콜튼 맥커디.

겉보기엔 여느 어린이들과 다른 바 없어 보이지만, 콜튼은 시각 장애를 갖고 태어났습니다.

임신 중독증에 걸린 콜튼의 엄마는 콜튼과 쌍둥이 누나를 기적적으로 낳았습니다.

하지만 콜튼과 누나는 미숙아에 망막증을 가지고 태어났습니다.

콜튼의 망막증은 쌍둥이 누나보다 더 심해 13차례나 수술을 받았지만 시력을 회복하지는 못했습니다.

<인터뷰> 드마리 멕커디(콜튼 엄마) : "아이들을 처음 봤을 때, 이 아이들이 살지 못할까봐 너무 마음이 아팠어요."

<인터뷰> 노라 맥커디(쌍둥이 누나) : "제 동생(콜튼)은 시각 장애라서 아무 것도 볼 수 없어요."

피아노 건반을 한 번도 제대로 보지 못한 콜튼, 하지만 2살 때부터 병원에서 들은 음악을 기억하더니, 피아노 건반을 두드리기 시작했습니다.

결혼 행진곡, 어메이징 그레이스를 비롯해 팝송까지..

콜튼의 피아노 실력은 수준급 입니다.
  • 미국, 다섯 살 시각 장애 피아니스트
    • 입력 2015-05-18 12:49:27
    • 수정2015-05-18 13:01:03
    뉴스 12
<앵커 멘트>

미국에 살고 있는 5살 시각 장애 어린이가 온갖 역경을 극복하고 뛰어난 피아니스트 꿈을 키우고 있습니다.

<리포트>

워싱턴 주에 살고 있는 5살 콜튼 맥커디.

겉보기엔 여느 어린이들과 다른 바 없어 보이지만, 콜튼은 시각 장애를 갖고 태어났습니다.

임신 중독증에 걸린 콜튼의 엄마는 콜튼과 쌍둥이 누나를 기적적으로 낳았습니다.

하지만 콜튼과 누나는 미숙아에 망막증을 가지고 태어났습니다.

콜튼의 망막증은 쌍둥이 누나보다 더 심해 13차례나 수술을 받았지만 시력을 회복하지는 못했습니다.

<인터뷰> 드마리 멕커디(콜튼 엄마) : "아이들을 처음 봤을 때, 이 아이들이 살지 못할까봐 너무 마음이 아팠어요."

<인터뷰> 노라 맥커디(쌍둥이 누나) : "제 동생(콜튼)은 시각 장애라서 아무 것도 볼 수 없어요."

피아노 건반을 한 번도 제대로 보지 못한 콜튼, 하지만 2살 때부터 병원에서 들은 음악을 기억하더니, 피아노 건반을 두드리기 시작했습니다.

결혼 행진곡, 어메이징 그레이스를 비롯해 팝송까지..

콜튼의 피아노 실력은 수준급 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 KBS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