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안전띠 미착용’ 운전자 잡고보니 마약 지명수배자
입력 2015.05.18 (18:12) 연합뉴스
충남지방경찰청 고속도로순찰대 제2지구대는 18일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마약류관리법위반 등)로 김모(51)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김씨는 17일 오후 2시께 경부고속도로 인근에서 필로폰을 투약한 채 경찰의 검문을 피해 차를 몰고 달아나다 붙잡힌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김씨의 차 안에서 필로폰 0.08g과 주사기 2개를 발견하고, 인근 경찰서에서 간이 검사를 통해 마약투약 사실을 확인했다.

이날 교통법규 준수 캠페인을 진행하던 경찰은 안전띠를 매지 않은 김씨를 발견하고 차량을 멈춰 세웠다.

그러나 김씨는 검문하려던 경찰관을 매단 채 10m를 도주한 뒤, 차에서 내려 야산으로 달아나다가 추격한 경찰에 붙잡혔다.

조사결과 김씨는 이미 지난해 마약 투약혐의로 지명수배가 내려진 상태였다고 경찰은 전했다.
  • ‘안전띠 미착용’ 운전자 잡고보니 마약 지명수배자
    • 입력 2015-05-18 18:12:01
    연합뉴스
충남지방경찰청 고속도로순찰대 제2지구대는 18일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마약류관리법위반 등)로 김모(51)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김씨는 17일 오후 2시께 경부고속도로 인근에서 필로폰을 투약한 채 경찰의 검문을 피해 차를 몰고 달아나다 붙잡힌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김씨의 차 안에서 필로폰 0.08g과 주사기 2개를 발견하고, 인근 경찰서에서 간이 검사를 통해 마약투약 사실을 확인했다.

이날 교통법규 준수 캠페인을 진행하던 경찰은 안전띠를 매지 않은 김씨를 발견하고 차량을 멈춰 세웠다.

그러나 김씨는 검문하려던 경찰관을 매단 채 10m를 도주한 뒤, 차에서 내려 야산으로 달아나다가 추격한 경찰에 붙잡혔다.

조사결과 김씨는 이미 지난해 마약 투약혐의로 지명수배가 내려진 상태였다고 경찰은 전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