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연금 개혁 논란
이종걸 “출구전략, 사회적 합의기구 동의 전제돼야”
입력 2015.05.18 (19:10) 수정 2015.05.18 (20:18) 정치
새정치민주연합 이종걸 원내대표는 공무원연금 협상의 '출구전략'으로 기초연금 강화 방안을 제안한 것과 관련해 사회적 합의기구 동의가 전제 돼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종걸 원내대표는 KBS와 통화에서 기초연금 지급 범위를 현재 소득 상위 70%에서 95%까지 확대하자는 새 절충안은 여당이 나서 사회적 합의기구들에 양해를 구해야 본격적인 논의가 시작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 원내대표는 당초 국민연금 소득대체율 50%를 명시하지 않는 대신 기초연금 강화를 통해 실리를 취하겠다는 자신의 발언은 사회적 합의기구의 동의와 양해가 전제돼야 한다는 것이었는데 인터뷰 과정에서 언론에 제대로 전달되지 않았다고 설명했습니다.

강기정 정책위 의장은 실무기구 참여자들의 양해라는 전제가 빠지는 바람에 마치 야당이 역제안을 하는 것처럼 비춰졌다며 당초 이 원내대표 제안 방식으로는 여야간 논의가 풀리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문재인 대표 역시 당내 논의가 충분히 이뤄지지 않은 내용이라면서 많은 생각과 논의들을 함께 모아 당의 입장을 정립해 가겠다고 말했습니다.
  • 이종걸 “출구전략, 사회적 합의기구 동의 전제돼야”
    • 입력 2015-05-18 19:10:34
    • 수정2015-05-18 20:18:03
    정치
새정치민주연합 이종걸 원내대표는 공무원연금 협상의 '출구전략'으로 기초연금 강화 방안을 제안한 것과 관련해 사회적 합의기구 동의가 전제 돼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종걸 원내대표는 KBS와 통화에서 기초연금 지급 범위를 현재 소득 상위 70%에서 95%까지 확대하자는 새 절충안은 여당이 나서 사회적 합의기구들에 양해를 구해야 본격적인 논의가 시작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 원내대표는 당초 국민연금 소득대체율 50%를 명시하지 않는 대신 기초연금 강화를 통해 실리를 취하겠다는 자신의 발언은 사회적 합의기구의 동의와 양해가 전제돼야 한다는 것이었는데 인터뷰 과정에서 언론에 제대로 전달되지 않았다고 설명했습니다.

강기정 정책위 의장은 실무기구 참여자들의 양해라는 전제가 빠지는 바람에 마치 야당이 역제안을 하는 것처럼 비춰졌다며 당초 이 원내대표 제안 방식으로는 여야간 논의가 풀리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문재인 대표 역시 당내 논의가 충분히 이뤄지지 않은 내용이라면서 많은 생각과 논의들을 함께 모아 당의 입장을 정립해 가겠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