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통합 ID’ 일괄 가입에 제동…불공정 약관 시정
입력 2015.05.18 (19:22) 수정 2015.05.18 (20:05)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공정거래위원회가 온라인 사업자 21곳의 불공정 약관을 적발해 시정하도록 지시했습니다.

개인정보 수집을 제한하고 제3자에게 개인정보를 제공할 때는 이용자의 동의를 받도록 했습니다.

유지향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백화점 사이트에 회원으로 가입하면 계열사 대형마트 등 제휴사이트에도

통합 회원으로 자동 가입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하지만 앞으로는 이용자가 원하는 경우에만 제휴 사이트에 가입하게 됩니다.

<인터뷰> 민혜영(공정거래위원회 약관심사과장) : "통합회원 서비스 과정에서 제3자에 대한 개인정보 제공 사실을 명확히 고지하여 동의 받게 하였습니다."

개인정보 유출사고가 났을 때 사업자들은 법률상 요구되는 기술적 조치 등을 다 했다는 걸 입증해야 면책될 수 있도록 했습니다.

법으로 정해진 개인정보 보유기간을 연장하는 경우도 구체적인 사유가 발생한 회원에 한해 보존 항목과 기간을 명시해 보관하도록 했습니다.

회원 가입시 필수항목으로 돼 있는 중복가입 확인 등은 사업자들이 아예 수집하지 않거나 이용자들이 선택할 수 있도록 바꿨습니다.

공정거래위원회는 네이버와 다음카카오,롯데쇼핑, 이마트 등 21개 온라인 사업자에 대해 이처럼 불공정 약관을 시정하도록 했습니다

공정위는 이번 조치로 개인정보 수집과 보유 요건이 강화돼 개인정보 유출 가능성이 줄어들 것으로 기대했습니다.

KBS 뉴스 유지향입니다.
  • ‘통합 ID’ 일괄 가입에 제동…불공정 약관 시정
    • 입력 2015-05-18 19:38:10
    • 수정2015-05-18 20:05:21
    뉴스 7
<앵커 멘트>

공정거래위원회가 온라인 사업자 21곳의 불공정 약관을 적발해 시정하도록 지시했습니다.

개인정보 수집을 제한하고 제3자에게 개인정보를 제공할 때는 이용자의 동의를 받도록 했습니다.

유지향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백화점 사이트에 회원으로 가입하면 계열사 대형마트 등 제휴사이트에도

통합 회원으로 자동 가입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하지만 앞으로는 이용자가 원하는 경우에만 제휴 사이트에 가입하게 됩니다.

<인터뷰> 민혜영(공정거래위원회 약관심사과장) : "통합회원 서비스 과정에서 제3자에 대한 개인정보 제공 사실을 명확히 고지하여 동의 받게 하였습니다."

개인정보 유출사고가 났을 때 사업자들은 법률상 요구되는 기술적 조치 등을 다 했다는 걸 입증해야 면책될 수 있도록 했습니다.

법으로 정해진 개인정보 보유기간을 연장하는 경우도 구체적인 사유가 발생한 회원에 한해 보존 항목과 기간을 명시해 보관하도록 했습니다.

회원 가입시 필수항목으로 돼 있는 중복가입 확인 등은 사업자들이 아예 수집하지 않거나 이용자들이 선택할 수 있도록 바꿨습니다.

공정거래위원회는 네이버와 다음카카오,롯데쇼핑, 이마트 등 21개 온라인 사업자에 대해 이처럼 불공정 약관을 시정하도록 했습니다

공정위는 이번 조치로 개인정보 수집과 보유 요건이 강화돼 개인정보 유출 가능성이 줄어들 것으로 기대했습니다.

KBS 뉴스 유지향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