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100억 대 수익 해외서 세탁…‘기상천외’ 빼돌리기
입력 2015.05.18 (21:30) 수정 2015.05.18 (21:4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유명 의류를 수입하는 업체 대표가 세금을 내지 않기 위해 100억 원대 수익을 해외로 빼돌렸다 덜미를 잡혔는데요.

'자금 세탁'을 하는 수법이 치밀했습니다.

김경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이탈리아 여성 의류를 면세점에 공급하는 수입 업체에 세관 직원들이 들이닥칩니다.

임원실 금고를 열어보니, 금융거래 내역서와 통장 등이 무더기로 나옵니다.

그런데, 상당수가 이탈리아가 아니라 홍콩과 관련된 것들입니다.

<녹취> 업체 직원(음성 변조) : "(송금에 관련된 증빙 서류네요?) 네. 실제로 나간 것들은 다 회계 쪽에다가 지출 결의 올려가지고 그쪽(홍콩)으로 보내거든요."

옷을 공급한 면세점들에게 옷값을 홍콩에 만들어둔 페이퍼 컴퍼니, 즉 서류상 회사의 계좌로 입금하도록 한 겁니다.

이런 수법으로 빼돌린 수익금이 2005년부터 5년간 126억 원.

이 돈은 홍콩에서 여러 계좌를 오가며 '자금 세탁'을 거친 뒤, 50억 원은 조세회피처인 버진아일랜드와 몰타 등 4개 나라 비밀계좌로 보내졌습니다.

45억 원은 다시 국내로 들어왔는데, 150여 명의 차명 계좌가 동원됐습니다.

운송업체 거래 대금이나 외국인 투자자금으로 둔갑하는가 하면, 술집 종업원과 대리운전 기사의 명의까지 이용됐습니다.

<녹취> 한성일(서울본부세관 조사국장) : "소득세나 법인세를 내야하는데 그 세금을 내지 않고 비자금을 만들어서 해외에 있는 가족들이나 조세회피처, 비밀계좌로 넣어서 개인 용도로 사용하려 했던 것이죠."

치밀한 자금 세탁을 위해 사용된 홍콩 내 금융계좌만 12개, 5년 간 자금거래 횟수는 9천 8백여 건에 이릅니다.

관세청은 의류 수입업체 대표 정 모 씨 등 2명을 재산 국외도피 혐의로 구속했습니다.

KBS 뉴스 김경진입니다.
  • 100억 대 수익 해외서 세탁…‘기상천외’ 빼돌리기
    • 입력 2015-05-18 21:31:43
    • 수정2015-05-18 21:43:38
    뉴스 9
<앵커 멘트>

유명 의류를 수입하는 업체 대표가 세금을 내지 않기 위해 100억 원대 수익을 해외로 빼돌렸다 덜미를 잡혔는데요.

'자금 세탁'을 하는 수법이 치밀했습니다.

김경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이탈리아 여성 의류를 면세점에 공급하는 수입 업체에 세관 직원들이 들이닥칩니다.

임원실 금고를 열어보니, 금융거래 내역서와 통장 등이 무더기로 나옵니다.

그런데, 상당수가 이탈리아가 아니라 홍콩과 관련된 것들입니다.

<녹취> 업체 직원(음성 변조) : "(송금에 관련된 증빙 서류네요?) 네. 실제로 나간 것들은 다 회계 쪽에다가 지출 결의 올려가지고 그쪽(홍콩)으로 보내거든요."

옷을 공급한 면세점들에게 옷값을 홍콩에 만들어둔 페이퍼 컴퍼니, 즉 서류상 회사의 계좌로 입금하도록 한 겁니다.

이런 수법으로 빼돌린 수익금이 2005년부터 5년간 126억 원.

이 돈은 홍콩에서 여러 계좌를 오가며 '자금 세탁'을 거친 뒤, 50억 원은 조세회피처인 버진아일랜드와 몰타 등 4개 나라 비밀계좌로 보내졌습니다.

45억 원은 다시 국내로 들어왔는데, 150여 명의 차명 계좌가 동원됐습니다.

운송업체 거래 대금이나 외국인 투자자금으로 둔갑하는가 하면, 술집 종업원과 대리운전 기사의 명의까지 이용됐습니다.

<녹취> 한성일(서울본부세관 조사국장) : "소득세나 법인세를 내야하는데 그 세금을 내지 않고 비자금을 만들어서 해외에 있는 가족들이나 조세회피처, 비밀계좌로 넣어서 개인 용도로 사용하려 했던 것이죠."

치밀한 자금 세탁을 위해 사용된 홍콩 내 금융계좌만 12개, 5년 간 자금거래 횟수는 9천 8백여 건에 이릅니다.

관세청은 의류 수입업체 대표 정 모 씨 등 2명을 재산 국외도피 혐의로 구속했습니다.

KBS 뉴스 김경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