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냉장고에 돈 넣어 두세요”…신종 전화사기
입력 2015.05.18 (23:17) 수정 2015.05.18 (23:53)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보이스피싱 범죄가 인출 과정에서 신고되는 경우가 많아지자 또 다른 수법이 등장했습니다.

은행에서 돈을 빼내 냉장고에 보관하라고 시킨 뒤 이를 가져가는 수법입니다.

김지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한 70대 남성이 파란색 종이 가방을 들고 엘리베이터에 들어선 뒤 자신의 집에서 내립니다.

잠시 뒤 양복 차림의 젊은 남성이 똑같은 가방을 들고 나와 유유히 사라집니다.

1억 원이 든 돈 가방이었습니다.

77살 김모 씨는 지난 11일, 금융감독원 직원이라는 남성에게 전화를 받았습니다.

주민등록번호가 도용됐으니, 일단 계좌에 있는 돈을 모두 인출해 냉장고에 보관하라는 겁니다.

곧 금감원 직원이 방문하겠다는 설명까지 덧붙였습니다.

깜짝 놀란 김 씨는 곧바로 은행에서 돈을 찾아와 냉장고에 보관했습니다.

곧이어 집에 찾아온 남성에게 집 열쇠까지 맡기고, 주민등록증을 재발급 받으러 동사무소로 향했습니다.

금감원 신분증을 보고 안심했지만, 가짜였습니다.

이 남성은 보이스피싱 조직원, 김 씨가 동사무소로 간 사이 냉장고에 있던 현금 1억 원을 들고 사라졌습니다.

<녹취> 심00(피의자) : "저는 그쪽 작업장(보이스피싱 조직)의 전화를 받고 '어디다'라고 말하면 어디로 간 것 뿐이고, 다 작업장에서 다 하는 겁니다."

중국 국적의 22살 심모 씨는 보이스피싱에 절도까지 하는 수법으로 3억 천만 원을 빼돌렸다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인터뷰> 윤형배(경기 안양동안경찰서 강력팀장) : "집에다 돈을 보관하게 하고 또는 집에 가서 피해자들에게 직접 돈을 받아오는 수법으로 (보이스피싱이) 변해가고 있습니다."

경찰은 중국 보이스피싱 조직으로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 “냉장고에 돈 넣어 두세요”…신종 전화사기
    • 입력 2015-05-18 23:18:46
    • 수정2015-05-18 23:53:25
    뉴스라인
<앵커 멘트>

보이스피싱 범죄가 인출 과정에서 신고되는 경우가 많아지자 또 다른 수법이 등장했습니다.

은행에서 돈을 빼내 냉장고에 보관하라고 시킨 뒤 이를 가져가는 수법입니다.

김지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한 70대 남성이 파란색 종이 가방을 들고 엘리베이터에 들어선 뒤 자신의 집에서 내립니다.

잠시 뒤 양복 차림의 젊은 남성이 똑같은 가방을 들고 나와 유유히 사라집니다.

1억 원이 든 돈 가방이었습니다.

77살 김모 씨는 지난 11일, 금융감독원 직원이라는 남성에게 전화를 받았습니다.

주민등록번호가 도용됐으니, 일단 계좌에 있는 돈을 모두 인출해 냉장고에 보관하라는 겁니다.

곧 금감원 직원이 방문하겠다는 설명까지 덧붙였습니다.

깜짝 놀란 김 씨는 곧바로 은행에서 돈을 찾아와 냉장고에 보관했습니다.

곧이어 집에 찾아온 남성에게 집 열쇠까지 맡기고, 주민등록증을 재발급 받으러 동사무소로 향했습니다.

금감원 신분증을 보고 안심했지만, 가짜였습니다.

이 남성은 보이스피싱 조직원, 김 씨가 동사무소로 간 사이 냉장고에 있던 현금 1억 원을 들고 사라졌습니다.

<녹취> 심00(피의자) : "저는 그쪽 작업장(보이스피싱 조직)의 전화를 받고 '어디다'라고 말하면 어디로 간 것 뿐이고, 다 작업장에서 다 하는 겁니다."

중국 국적의 22살 심모 씨는 보이스피싱에 절도까지 하는 수법으로 3억 천만 원을 빼돌렸다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인터뷰> 윤형배(경기 안양동안경찰서 강력팀장) : "집에다 돈을 보관하게 하고 또는 집에 가서 피해자들에게 직접 돈을 받아오는 수법으로 (보이스피싱이) 변해가고 있습니다."

경찰은 중국 보이스피싱 조직으로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