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취재현장] 신계륜 “국회 직책비로 아들 유학비 써”
입력 2015.05.18 (23:20) 수정 2015.05.18 (23:53)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국회 직책비를 생활비로 썼다는 홍준표 경남지사의 사례에 대해 공금 횡령 논란이 있었죠?

이번에는 신계륜 의원의 사례가 재판 과정에서 드러났습니다.

이와함께 성완종 리스트 수사상황을 법조팀 유호윤 기자와 알아보입니다.

<질문>
신계륜 의원이 아들 유학비로 국회 직책비 일부를 썼다고 밝혔다고요?

<답변>
네. 새정치민주연합 신계륜 의원은 현재 '뇌물수수' 혐의로 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는데요.

신 의원은 검찰이 아들의 캐나다 유학자금의 출처를 묻자 "상임위원장 직책비 통장에서 현금으로 찾아 보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상임위원장 직책비를 개인적인 용도로 써도 된다고 들었다고 밝혔습니다.

신 의원은 부인에게 주는 생활비 역시 상임위원장 직책비 계좌에서 매달 출금해 줬다고 말했습니다.

신 의원은 2012년부터 지난해까지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위원장을 지냈습니다.

신 의원이 언급한 직책비는 홍준표 경남지사가 생활비로 썼다고 말한 돈과 같은 것으로 영수증 없이 쓰는 일종의 특수활동비입니다.

연간 규모는 88억 원.

국회 상임위와 특위, 교섭단체 지원 명목으로 사용됩니다.

상임위에 따라서는 위원장이 월 5천만 원 이상 받는 것으로 추정되지만, 구체적인 내역은 알수가 없습니다.

<질문>
'성완종 리스트' 수사로 넘어가볼까요?

경남기업의 기부금 가운데 일부의 사용처가 의심스럽다고요?

<답변>
네, 경남기업과 계열사들은 성완종 전 회장이 회사를 인수한 2003년부터 12년 동안 '기부금' 명목으로 210억 원이 넘는 돈을 지출해 왔습니다.

핵심 기부처는, 성 전 회장이 애착을 보인 서산장학재단이었습니다.

그런데 같은 기간 서산장학재단이 외부에서 받은 출연금은 170억 원입니다.

결국 경남기업의 전체 기부금 210억원의 20%인 40억 원 정도는 다른 곳에 쓰였다는 이야기입니다.

특히 총선이 있던 2008년에는 경남기업이 기부한 돈은 54억 원인 반면, 서산장학재단에 들어온 돈은 30억여 원으로, 절반 정도가 다른 곳에 쓰인 것으로 보입니다.

검찰은 기부금 가운데 일부가, 비자금으로 조성됐을 가능성에 주목하고, 특히 이 돈과 '성완종 리스트' 속 나머지 6명의 연관성이 있는지 파악하는 데 주력하고 있습니다.

<질문>
성완종 전 회장의 2007년 특별사면 의혹에 대해서도 검찰 수사가 본격화됐다고요?

<답변>
네, 검찰은 지난 주말 법무부에 특별사면 자료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이와 관련 검찰의 한 관계자는 "시민단체 등의 고발이 있어 사실 관계를 확인할 예정"이라며, 수사가 본격화됐음을 부인하지 않았습니다.

검찰은 그러나 사면 당사자인 성완종 전 회장을 조사할 수 없는 상황인데다, 여야의 균형을 맞추기 위한 정무적 수사가 아니냐는 비판적 시각도 의식하지 않을 수 없어 수사 방향을 놓고 고심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이번주 안에 성완종 리스트에 대한 1차 수사를 마무리하고 홍준표 경남지사와 이완구 전 총리를 일괄적으로 불구속 기소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 [취재현장] 신계륜 “국회 직책비로 아들 유학비 써”
    • 입력 2015-05-18 23:20:39
    • 수정2015-05-18 23:53:25
    뉴스라인
<앵커 멘트>

국회 직책비를 생활비로 썼다는 홍준표 경남지사의 사례에 대해 공금 횡령 논란이 있었죠?

이번에는 신계륜 의원의 사례가 재판 과정에서 드러났습니다.

이와함께 성완종 리스트 수사상황을 법조팀 유호윤 기자와 알아보입니다.

<질문>
신계륜 의원이 아들 유학비로 국회 직책비 일부를 썼다고 밝혔다고요?

<답변>
네. 새정치민주연합 신계륜 의원은 현재 '뇌물수수' 혐의로 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는데요.

신 의원은 검찰이 아들의 캐나다 유학자금의 출처를 묻자 "상임위원장 직책비 통장에서 현금으로 찾아 보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상임위원장 직책비를 개인적인 용도로 써도 된다고 들었다고 밝혔습니다.

신 의원은 부인에게 주는 생활비 역시 상임위원장 직책비 계좌에서 매달 출금해 줬다고 말했습니다.

신 의원은 2012년부터 지난해까지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위원장을 지냈습니다.

신 의원이 언급한 직책비는 홍준표 경남지사가 생활비로 썼다고 말한 돈과 같은 것으로 영수증 없이 쓰는 일종의 특수활동비입니다.

연간 규모는 88억 원.

국회 상임위와 특위, 교섭단체 지원 명목으로 사용됩니다.

상임위에 따라서는 위원장이 월 5천만 원 이상 받는 것으로 추정되지만, 구체적인 내역은 알수가 없습니다.

<질문>
'성완종 리스트' 수사로 넘어가볼까요?

경남기업의 기부금 가운데 일부의 사용처가 의심스럽다고요?

<답변>
네, 경남기업과 계열사들은 성완종 전 회장이 회사를 인수한 2003년부터 12년 동안 '기부금' 명목으로 210억 원이 넘는 돈을 지출해 왔습니다.

핵심 기부처는, 성 전 회장이 애착을 보인 서산장학재단이었습니다.

그런데 같은 기간 서산장학재단이 외부에서 받은 출연금은 170억 원입니다.

결국 경남기업의 전체 기부금 210억원의 20%인 40억 원 정도는 다른 곳에 쓰였다는 이야기입니다.

특히 총선이 있던 2008년에는 경남기업이 기부한 돈은 54억 원인 반면, 서산장학재단에 들어온 돈은 30억여 원으로, 절반 정도가 다른 곳에 쓰인 것으로 보입니다.

검찰은 기부금 가운데 일부가, 비자금으로 조성됐을 가능성에 주목하고, 특히 이 돈과 '성완종 리스트' 속 나머지 6명의 연관성이 있는지 파악하는 데 주력하고 있습니다.

<질문>
성완종 전 회장의 2007년 특별사면 의혹에 대해서도 검찰 수사가 본격화됐다고요?

<답변>
네, 검찰은 지난 주말 법무부에 특별사면 자료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이와 관련 검찰의 한 관계자는 "시민단체 등의 고발이 있어 사실 관계를 확인할 예정"이라며, 수사가 본격화됐음을 부인하지 않았습니다.

검찰은 그러나 사면 당사자인 성완종 전 회장을 조사할 수 없는 상황인데다, 여야의 균형을 맞추기 위한 정무적 수사가 아니냐는 비판적 시각도 의식하지 않을 수 없어 수사 방향을 놓고 고심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이번주 안에 성완종 리스트에 대한 1차 수사를 마무리하고 홍준표 경남지사와 이완구 전 총리를 일괄적으로 불구속 기소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