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동화 전 포스코건설 부회장 영장도 기각…수사 장기화 우려
입력 2015.05.24 (01:26) 사회
검찰이 주요 수사와 관련해 청구한 핵심 피의자들의 구속영장이 잇따라 기각되면서, 검찰 수사의 장기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100억 원대 포스코건설 비자금을 조성한 혐의로 검찰이 청구한 정동화 전 포스코건설 부회장의 구속영장은 어제 법원에서 기각됐습니다.

서울중앙지법 조윤희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횡령과 입찰 방해에 대한 혐의 소명 정도 등에 비춰볼 때, 구속의 사유와 필요성을 인정하기 어렵다고 밝혔습니다.

정 전 부회장은 포스코건설 사장으로 재임한 2009년부터 3년 동안 100억 원대 비자금 조성을 지시한 혐의 등으로 검찰 수사를 받아 왔습니다.

정동화 전 부회장의 구속영장 기각으로, 비자금 조성 당시 그룹 수장이었던 정준양 전 포스코 회장까지 수사를 이어가려던 검찰의 계획은 차질을 빚게 됐습니다.

경남기업 워크아웃 과정의 특혜 의혹과 관련해 청구된 김진수 전 금융감독원 부원장보의 구속영장도 지난 22일 법원에서 기각돼, 최수현 전 금감원장의 개입 여부까지 수사하려던 검찰 구상에도 제동이 걸렸습니다.

'성완종 리스트' 검찰 특별수사팀도 불구속 기소 방침을 정한 이완구 전 국무총리와 홍준표 경남지사를 제외한 나머지 6명에 대해선 구체적 진술과 물증 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정동화 전 포스코건설 부회장 영장도 기각…수사 장기화 우려
    • 입력 2015-05-24 01:26:43
    사회
검찰이 주요 수사와 관련해 청구한 핵심 피의자들의 구속영장이 잇따라 기각되면서, 검찰 수사의 장기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100억 원대 포스코건설 비자금을 조성한 혐의로 검찰이 청구한 정동화 전 포스코건설 부회장의 구속영장은 어제 법원에서 기각됐습니다.

서울중앙지법 조윤희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횡령과 입찰 방해에 대한 혐의 소명 정도 등에 비춰볼 때, 구속의 사유와 필요성을 인정하기 어렵다고 밝혔습니다.

정 전 부회장은 포스코건설 사장으로 재임한 2009년부터 3년 동안 100억 원대 비자금 조성을 지시한 혐의 등으로 검찰 수사를 받아 왔습니다.

정동화 전 부회장의 구속영장 기각으로, 비자금 조성 당시 그룹 수장이었던 정준양 전 포스코 회장까지 수사를 이어가려던 검찰의 계획은 차질을 빚게 됐습니다.

경남기업 워크아웃 과정의 특혜 의혹과 관련해 청구된 김진수 전 금융감독원 부원장보의 구속영장도 지난 22일 법원에서 기각돼, 최수현 전 금감원장의 개입 여부까지 수사하려던 검찰 구상에도 제동이 걸렸습니다.

'성완종 리스트' 검찰 특별수사팀도 불구속 기소 방침을 정한 이완구 전 국무총리와 홍준표 경남지사를 제외한 나머지 6명에 대해선 구체적 진술과 물증 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