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호날두, 최종전서 3골! ‘2시즌 연속 득점왕’
입력 2015.05.24 (08:34) 수정 2015.05.24 (09:46) 연합뉴스
'득점의 신'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레알 마드리드)가 정규리그 무관의 아쉬움을 자신의 한 시즌 최다 득점으로 한풀이했다.

호날두는 24일(한국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의 베르나베우에서 열린 헤타페와의 2014-2015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 38라운드 최종전에서 혼자서 3골을 터트리는 맹활약을 펼쳐 팀의 7-3 대승을 이끌었다.

이로써 호날두는 이번 시즌 정규리그에서 48골을 터트려 이날 데포르티보와의 최종전에서 2골을 넣어 정규리그 43골을 기록한 라이벌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를 5골 차로 제치고 지난 시즌에 이어 두 시즌 연속 정규리그 득점왕의 기쁨을 맛봤다.

호날두가 작성한 48골은 2011-2012 시즌의 46골을 뛰어넘는 자신의 역대 정규리그 최다골이다.

더불어 호날두는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10골), 국왕컵(1골), UEFA 슈퍼컵(2골) 등을 합쳐 이번 시즌 61골을 넣어 자신의 역대 한 시즌 최다골 기록까지 경신했다. 호날두는 2011-2012시즌 총 60골을 터트린 바 있다.

전반 13분 만에 헤딩으로 선제골을 터트린 호날두는 팀이 내리 2골을 내주며 1-2로 끌려가던 전반 32분 전매특허인 프리킥으로 동점을 만들더니 전반 34분에는 페널티킥으로 역전골을 꽂아 해트트릭을 완성했다.

레알 마드리드는 전반 42분 재동점골을 내줬지만 후반 2분과 6분에 하메스 로드리게스가 결승골과 추가골을 책임졌고, 후반 26분에는 로드리게스의 도움을 받은 헤세의 쐐기골까지 터져 사실상 승리를 확정지었다.

후반 45분 마르셀루의 마무리골로 레알 마드리드는 4골차 완승을 마무리하며 2위로 정규리그를 마감했다.

레알 마드리드의 17세 마르틴 외데가르드는 후반 13분 호날두와 교체투입되면서 최종전에서 프리메라리가 공식 데뷔전을 치렀다.

한편, 지난 37라운드에서 일찌감치 우승을 확정한 바르셀로나는 이날 데포르티보를 상대로 메시가 혼자 2골을 모두 책임져 2-2로 비겼다.
  • 호날두, 최종전서 3골! ‘2시즌 연속 득점왕’
    • 입력 2015-05-24 08:34:30
    • 수정2015-05-24 09:46:16
    연합뉴스
'득점의 신'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레알 마드리드)가 정규리그 무관의 아쉬움을 자신의 한 시즌 최다 득점으로 한풀이했다.

호날두는 24일(한국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의 베르나베우에서 열린 헤타페와의 2014-2015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 38라운드 최종전에서 혼자서 3골을 터트리는 맹활약을 펼쳐 팀의 7-3 대승을 이끌었다.

이로써 호날두는 이번 시즌 정규리그에서 48골을 터트려 이날 데포르티보와의 최종전에서 2골을 넣어 정규리그 43골을 기록한 라이벌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를 5골 차로 제치고 지난 시즌에 이어 두 시즌 연속 정규리그 득점왕의 기쁨을 맛봤다.

호날두가 작성한 48골은 2011-2012 시즌의 46골을 뛰어넘는 자신의 역대 정규리그 최다골이다.

더불어 호날두는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10골), 국왕컵(1골), UEFA 슈퍼컵(2골) 등을 합쳐 이번 시즌 61골을 넣어 자신의 역대 한 시즌 최다골 기록까지 경신했다. 호날두는 2011-2012시즌 총 60골을 터트린 바 있다.

전반 13분 만에 헤딩으로 선제골을 터트린 호날두는 팀이 내리 2골을 내주며 1-2로 끌려가던 전반 32분 전매특허인 프리킥으로 동점을 만들더니 전반 34분에는 페널티킥으로 역전골을 꽂아 해트트릭을 완성했다.

레알 마드리드는 전반 42분 재동점골을 내줬지만 후반 2분과 6분에 하메스 로드리게스가 결승골과 추가골을 책임졌고, 후반 26분에는 로드리게스의 도움을 받은 헤세의 쐐기골까지 터져 사실상 승리를 확정지었다.

후반 45분 마르셀루의 마무리골로 레알 마드리드는 4골차 완승을 마무리하며 2위로 정규리그를 마감했다.

레알 마드리드의 17세 마르틴 외데가르드는 후반 13분 호날두와 교체투입되면서 최종전에서 프리메라리가 공식 데뷔전을 치렀다.

한편, 지난 37라운드에서 일찌감치 우승을 확정한 바르셀로나는 이날 데포르티보를 상대로 메시가 혼자 2골을 모두 책임져 2-2로 비겼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