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동학대 지난해 만 건 넘어…신체학대 2배 급증
입력 2015.05.24 (12:01) 수정 2015.05.24 (12:06)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지난해 아동학대 건수가 처음으로 만 건이 넘어섰고 증가폭도 가장 컸습니다.

신체학대 건수는 천 4백건이 넘고 가해자 열 명 중 여덟 명은 부모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황정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잇따른 아동학대 사건으로 사회적 관심이 커진 가운데 아동학대 판정 건수가 지난해 처음으로 만 건이 넘었습니다.

중앙아동보호전문기관에서 내놓은 '2014년 시도별 아동학대 현황'을 보면 지난해 아동학대 판정건수는 만여 건으로 전년보다 3천 건 가량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학대 건수가 늘어난 것은 아동 학대 사건에 대한 관심이 늘어난데다 지난 9월 '아동학대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이 시행돼 처벌이 강화됐기 때문으로 분석됩니다.

아동 학대 유형은 신체와 정서 등 크게 4가지로 나눠지는데 신체 학대 증가폭이 가장 컸습니다.

도구나 손 등으로 때리는 '신체 학대'건수가 천 4백여 건으로 지난 2013년에 비해 두배 가량 크게 늘었습니다.

이와 함께 아동 학대를 저지르는 가해자 열 명중 여덟명은 부모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보육교사 등 보육교직원은 전체의 3.9% 수준이었습니다.

이밖에도 지역별로 살펴보면 경기가 2천 5백건으로 가장 많았고 서울과 전북이 9백건으로 뒤를 이었습니다.

KBS뉴스 황정호입니다.
  • 아동학대 지난해 만 건 넘어…신체학대 2배 급증
    • 입력 2015-05-24 12:02:49
    • 수정2015-05-24 12:06:20
    뉴스 12
<앵커 멘트>

지난해 아동학대 건수가 처음으로 만 건이 넘어섰고 증가폭도 가장 컸습니다.

신체학대 건수는 천 4백건이 넘고 가해자 열 명 중 여덟 명은 부모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황정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잇따른 아동학대 사건으로 사회적 관심이 커진 가운데 아동학대 판정 건수가 지난해 처음으로 만 건이 넘었습니다.

중앙아동보호전문기관에서 내놓은 '2014년 시도별 아동학대 현황'을 보면 지난해 아동학대 판정건수는 만여 건으로 전년보다 3천 건 가량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학대 건수가 늘어난 것은 아동 학대 사건에 대한 관심이 늘어난데다 지난 9월 '아동학대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이 시행돼 처벌이 강화됐기 때문으로 분석됩니다.

아동 학대 유형은 신체와 정서 등 크게 4가지로 나눠지는데 신체 학대 증가폭이 가장 컸습니다.

도구나 손 등으로 때리는 '신체 학대'건수가 천 4백여 건으로 지난 2013년에 비해 두배 가량 크게 늘었습니다.

이와 함께 아동 학대를 저지르는 가해자 열 명중 여덟명은 부모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보육교사 등 보육교직원은 전체의 3.9% 수준이었습니다.

이밖에도 지역별로 살펴보면 경기가 2천 5백건으로 가장 많았고 서울과 전북이 9백건으로 뒤를 이었습니다.

KBS뉴스 황정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