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그때 그 뉴스] ‘옷 로비’ 의혹 사건
입력 2015.05.24 (17:21) 수정 2015.05.24 (17:35) 미디어 인사이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1999년 5월 24일, 최순영 당시 신동아 그룹회장의 부인이 장관부인들의 단골 의상실에서 1억원대의 옷을 샀다는 보도가 나왔다.

외화밀반출 혐의를 받던 남편 구명을 위해, 고위층에 고급옷을 선물했다는, 이른바 '옷로비'의혹이 제기된 것이다.

<인터뷰> 김규원 (한겨레 기자) : "당시 사회부장이 첩보를 듣고 지시를 해서 당시 국무회의 멤버들 장관의 부인들에게 일일이 다 전화를 해서 그런 사실을 아는지 들은바가 있는지를 물었고요.일부 장관 부인들이 그런 얘기 들었다 해서 기사를 쓰게 되었습니다."

당시 법무부장관 부인이 수천만원짜리 모피코트를 배달받았다 돌려줬고, 전 통일부 장관 부인은 옷값 대납을 요구했다는 주장 속에 열린 국회 청문회.

<녹취> 이형자 (최순영 회장 부인/옷로비 의혹 청문회): "(2,400만 원 대납 요구를 받았다는 말이죠?) 2,200입니다 (2,200만 원입니까?) 네."

<녹취> 연정희 (전 법무부장관 부인) : "코트 문제에 관해서는 결단코 저하고는 아무 관계가 없는 것입니다."

하지만 청문회도 큰 성과는 없었다.

<인터뷰> 김규원 (한겨레 기자) : "청문회가 밝혀낸 것은 앙드레김의 실명이 김봉남이란 사실이다, 그런 농담이랄까요 그런 우스개소리도 있었습니다."

의혹만 커진 가운데, 우리나라 최초로 특별검사제까지 도입된다.

<인터뷰> 김규원 (한겨레 기자) : "(혐의를)인정하지 않으려고 하는 상황이었기 때문에 검찰에서도 청문회에서도 속 시원하게 밝혀내지 못했던 것 같습니다. 그래서 검찰로부터 독립된 수사가 필요하다. 그런 이야기가 많았고 그래서 사상최초로 특검에서 수사했던 경우였습니다."

60일의 수사 끝에 특검이 내린 결론은, '실패한 로비' 이후 대검찰청 중앙수사부는 자작극, '실체없는 로비'로 규정했다.

<인터뷰>김규원 (한겨레 기자) : "그 사건을 보는 시각차이가 좀 있었던 거 아닌가 예를 들면 수사과정에서도 로비가 있었다, 없었다 갈렸고... 사건의 실체는 어떻게 보면 밝혀지지 않은 것이죠."

세간을 떠들썩하게 한 옷로비 의혹, 하지만, 옷로비가 아닌 국회 위증혐의에 대해서만 전 법무부장관 부인과 전 통일부 장관 부인이 유죄판결을 받은채 '포기한 또는 실체없는' 로비로 남게됐다.
  • [그때 그 뉴스] ‘옷 로비’ 의혹 사건
    • 입력 2015-05-24 15:21:43
    • 수정2015-05-24 17:35:50
    미디어 인사이드
1999년 5월 24일, 최순영 당시 신동아 그룹회장의 부인이 장관부인들의 단골 의상실에서 1억원대의 옷을 샀다는 보도가 나왔다.

외화밀반출 혐의를 받던 남편 구명을 위해, 고위층에 고급옷을 선물했다는, 이른바 '옷로비'의혹이 제기된 것이다.

<인터뷰> 김규원 (한겨레 기자) : "당시 사회부장이 첩보를 듣고 지시를 해서 당시 국무회의 멤버들 장관의 부인들에게 일일이 다 전화를 해서 그런 사실을 아는지 들은바가 있는지를 물었고요.일부 장관 부인들이 그런 얘기 들었다 해서 기사를 쓰게 되었습니다."

당시 법무부장관 부인이 수천만원짜리 모피코트를 배달받았다 돌려줬고, 전 통일부 장관 부인은 옷값 대납을 요구했다는 주장 속에 열린 국회 청문회.

<녹취> 이형자 (최순영 회장 부인/옷로비 의혹 청문회): "(2,400만 원 대납 요구를 받았다는 말이죠?) 2,200입니다 (2,200만 원입니까?) 네."

<녹취> 연정희 (전 법무부장관 부인) : "코트 문제에 관해서는 결단코 저하고는 아무 관계가 없는 것입니다."

하지만 청문회도 큰 성과는 없었다.

<인터뷰> 김규원 (한겨레 기자) : "청문회가 밝혀낸 것은 앙드레김의 실명이 김봉남이란 사실이다, 그런 농담이랄까요 그런 우스개소리도 있었습니다."

의혹만 커진 가운데, 우리나라 최초로 특별검사제까지 도입된다.

<인터뷰> 김규원 (한겨레 기자) : "(혐의를)인정하지 않으려고 하는 상황이었기 때문에 검찰에서도 청문회에서도 속 시원하게 밝혀내지 못했던 것 같습니다. 그래서 검찰로부터 독립된 수사가 필요하다. 그런 이야기가 많았고 그래서 사상최초로 특검에서 수사했던 경우였습니다."

60일의 수사 끝에 특검이 내린 결론은, '실패한 로비' 이후 대검찰청 중앙수사부는 자작극, '실체없는 로비'로 규정했다.

<인터뷰>김규원 (한겨레 기자) : "그 사건을 보는 시각차이가 좀 있었던 거 아닌가 예를 들면 수사과정에서도 로비가 있었다, 없었다 갈렸고... 사건의 실체는 어떻게 보면 밝혀지지 않은 것이죠."

세간을 떠들썩하게 한 옷로비 의혹, 하지만, 옷로비가 아닌 국회 위증혐의에 대해서만 전 법무부장관 부인과 전 통일부 장관 부인이 유죄판결을 받은채 '포기한 또는 실체없는' 로비로 남게됐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