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태풍, KCC 복귀…5억 4천만 원에 2년 계약
입력 2015.05.24 (17:21) 남자프로농구
프로농구의 귀화혼혈선수인 가드 전태풍이 KCC에 복귀하게 됐습니다.

프로농구연맹은 전태풍이 자유계약선수 영입의향서를 제출한 두 구단 가운데 하나인 KCC 입단을 선택했다고 밝혔습니다.

전태풍은 KCC와 보수 총액 5억 4천만 원에 2년 계약을 맺어 2009-2010 시즌부터 세 시즌간 활약했던 친정팀 유니폼을 다시 입게 됐습니다.

지난 2009년 귀화혼혈선수 드래프트 1순위로 KCC에 선발된 전태풍은 2010-2011 시즌 KCC의 우승을 이끌었고, 이후 오리온스와 KT에서 활약했습니다.
  • 전태풍, KCC 복귀…5억 4천만 원에 2년 계약
    • 입력 2015-05-24 17:21:34
    남자프로농구
프로농구의 귀화혼혈선수인 가드 전태풍이 KCC에 복귀하게 됐습니다.

프로농구연맹은 전태풍이 자유계약선수 영입의향서를 제출한 두 구단 가운데 하나인 KCC 입단을 선택했다고 밝혔습니다.

전태풍은 KCC와 보수 총액 5억 4천만 원에 2년 계약을 맺어 2009-2010 시즌부터 세 시즌간 활약했던 친정팀 유니폼을 다시 입게 됐습니다.

지난 2009년 귀화혼혈선수 드래프트 1순위로 KCC에 선발된 전태풍은 2010-2011 시즌 KCC의 우승을 이끌었고, 이후 오리온스와 KT에서 활약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