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난해 7대 은행 출·송금 수수료 수입 2,165억 원
입력 2015.05.24 (19:02) 수정 2015.05.25 (07:26) 연합뉴스
주요 시중은행들의 출금·송금 수수료 수입이 작년 한 해 동안 2천억원을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감독원이 25일 국회 정무위원회 신학용 의원(새정치민주연합)에게 제출한 시중은행 수수료 수입 현황 자료를 보면 국민, 신한, 우리, 하나, 외환, SC, 씨티 등 7대 시중은행의 지난해 출금·송금 수수료 수입은 2천165억원에 달했다.

이는 2013년(2천107억원) 대비 2.7% 증가한 것이다.

수수료 부문에서 가장 큰 몫을 차지하는 것은 ATM·CD기 같은 자동화기기다.

7대 시중은행은 지난해 ATM·CD기에서 출금 수수료로 691억원, 송금 수수료로 563억원을 받았다.

시중은행들은 ATM·CD기를 이용한 출금시 건당 최대 900원, 송금시는 건당 최대 1천600원의 수수료를 물리고 있다.

인터넷뱅킹과 모바일뱅킹 송금수수료 수입은 각각 477억원, 173억원이고 폰뱅킹 송금수수료는 120억원이었다.

은행창구를 통한 송금수수료는 137억원으로 집계됐다.

은행별로는 국민은행의 전체 수입이 639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그 다음이 우리은행(513억원), 신한은행(483억원), 하나은행(294억원), 외환은행(145억원), SC은행(74억원), 씨티은행(14억원) 순이다.

그러나 은행들은 운영비용이 수입보다 커 수익성이 떨어진다는 이유로 ATM·CD기를 점차 줄여가는 상황이다.

올해 4월 기준 국민, 신한, 하나, 외환, 우리, 농협 등 시중 6개 은행의 ATM·CD기 수는 3만6천325개로 1년 전보다 963개 줄었다.

은행들은 기계구입비와 CCTV 등 관련장비 설치비, 관리용역비, 유지보수비 등 전체 관리비용이 수수료 수입보다 더 들어 통상 한 대를 운영하는 데 연간 약 160만 원의 손실이 발생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신학용 의원은 "은행들이 매년 수조 원대의 순익을 올리는 상황에서 수익성을 빌미로 ATM·CD기를 줄이면 고객 불편이 커지는 점을 알아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11개 은행 지주사의 순이익은 2013년 3조938억원에서 지난해 6조1천449억원으로 2배 수준으로 늘어났다.
  • 지난해 7대 은행 출·송금 수수료 수입 2,165억 원
    • 입력 2015-05-24 19:02:10
    • 수정2015-05-25 07:26:41
    연합뉴스
주요 시중은행들의 출금·송금 수수료 수입이 작년 한 해 동안 2천억원을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감독원이 25일 국회 정무위원회 신학용 의원(새정치민주연합)에게 제출한 시중은행 수수료 수입 현황 자료를 보면 국민, 신한, 우리, 하나, 외환, SC, 씨티 등 7대 시중은행의 지난해 출금·송금 수수료 수입은 2천165억원에 달했다.

이는 2013년(2천107억원) 대비 2.7% 증가한 것이다.

수수료 부문에서 가장 큰 몫을 차지하는 것은 ATM·CD기 같은 자동화기기다.

7대 시중은행은 지난해 ATM·CD기에서 출금 수수료로 691억원, 송금 수수료로 563억원을 받았다.

시중은행들은 ATM·CD기를 이용한 출금시 건당 최대 900원, 송금시는 건당 최대 1천600원의 수수료를 물리고 있다.

인터넷뱅킹과 모바일뱅킹 송금수수료 수입은 각각 477억원, 173억원이고 폰뱅킹 송금수수료는 120억원이었다.

은행창구를 통한 송금수수료는 137억원으로 집계됐다.

은행별로는 국민은행의 전체 수입이 639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그 다음이 우리은행(513억원), 신한은행(483억원), 하나은행(294억원), 외환은행(145억원), SC은행(74억원), 씨티은행(14억원) 순이다.

그러나 은행들은 운영비용이 수입보다 커 수익성이 떨어진다는 이유로 ATM·CD기를 점차 줄여가는 상황이다.

올해 4월 기준 국민, 신한, 하나, 외환, 우리, 농협 등 시중 6개 은행의 ATM·CD기 수는 3만6천325개로 1년 전보다 963개 줄었다.

은행들은 기계구입비와 CCTV 등 관련장비 설치비, 관리용역비, 유지보수비 등 전체 관리비용이 수수료 수입보다 더 들어 통상 한 대를 운영하는 데 연간 약 160만 원의 손실이 발생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신학용 의원은 "은행들이 매년 수조 원대의 순익을 올리는 상황에서 수익성을 빌미로 ATM·CD기를 줄이면 고객 불편이 커지는 점을 알아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11개 은행 지주사의 순이익은 2013년 3조938억원에서 지난해 6조1천449억원으로 2배 수준으로 늘어났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