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북, ‘반당·종파분자 숙청’ 서사시 방영…충성 강조
입력 2015.05.24 (21:04) 수정 2015.05.25 (07:1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북한 매체가 이례적으로 장성택 처형 등 숙청 사례를 거론하면서, 이른바 반당분자들에 대한 강력한 숙청을 경고했습니다.

김정은 제1위원장도 군의 사상 교육을 강조했습니다.

정인성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북한 TV가 이틀에 걸쳐 방영한 '백두산의 칼바람'이란 제목의 서사십니다.

60여년전 미국의 스파이로 몰아 처형한 박헌영부터, 최근의 장성택까지 주요 숙청 사례를 거론하며, 유일 영도 체제에 도전한 반당 반종파분자들이라고 강하게 비난합니다.

<녹취> 조선중앙TV : "앞에서 수령을 받드는 척하고 뒤에 가선 수령의 권위를 헐뜯고 극도의 개인향락에 젖어 제 주머니를 채우던 자들..."

이어 숙청의 역사에서 교훈을 배워야한다며, 반역자들에게는 백두산 칼바람의 무서운 철퇴가 내려질 것이라고 경고합니다.

<녹취> 조선중앙TV : "똑똑히 보라.백두의 서리찬 칼바람에 맞아 어떻게 썩은 진대나무처럼 나자빠졌는가를..."

서사시는 끝으로 김정은 영도의 앞길에는 승리와 영광만이 있을 것이라며 김정은에 대한 충성을 강조했습니다.

때 맞춰 군부대를 시찰한 김정은도 군의 사상 교양을 강조했습니다.

<녹취> 조선중앙TV : "모든 군인들을 죽어도 혁명신념 버리지 않는 불굴의 투사들로 키우기 위해서는 당이 제시한 5대교양을 강화하는데 힘을 넣어야 한다고 지시하시었습니다."

국정원이 숙청됐다고 밝힌 현영철은 이번 시찰에도 등장하지 않았습니다.

KBS 뉴스 정인성입니다.
  • 북, ‘반당·종파분자 숙청’ 서사시 방영…충성 강조
    • 입력 2015-05-24 20:46:30
    • 수정2015-05-25 07:13:41
    뉴스 9
<앵커 멘트>

북한 매체가 이례적으로 장성택 처형 등 숙청 사례를 거론하면서, 이른바 반당분자들에 대한 강력한 숙청을 경고했습니다.

김정은 제1위원장도 군의 사상 교육을 강조했습니다.

정인성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북한 TV가 이틀에 걸쳐 방영한 '백두산의 칼바람'이란 제목의 서사십니다.

60여년전 미국의 스파이로 몰아 처형한 박헌영부터, 최근의 장성택까지 주요 숙청 사례를 거론하며, 유일 영도 체제에 도전한 반당 반종파분자들이라고 강하게 비난합니다.

<녹취> 조선중앙TV : "앞에서 수령을 받드는 척하고 뒤에 가선 수령의 권위를 헐뜯고 극도의 개인향락에 젖어 제 주머니를 채우던 자들..."

이어 숙청의 역사에서 교훈을 배워야한다며, 반역자들에게는 백두산 칼바람의 무서운 철퇴가 내려질 것이라고 경고합니다.

<녹취> 조선중앙TV : "똑똑히 보라.백두의 서리찬 칼바람에 맞아 어떻게 썩은 진대나무처럼 나자빠졌는가를..."

서사시는 끝으로 김정은 영도의 앞길에는 승리와 영광만이 있을 것이라며 김정은에 대한 충성을 강조했습니다.

때 맞춰 군부대를 시찰한 김정은도 군의 사상 교양을 강조했습니다.

<녹취> 조선중앙TV : "모든 군인들을 죽어도 혁명신념 버리지 않는 불굴의 투사들로 키우기 위해서는 당이 제시한 5대교양을 강화하는데 힘을 넣어야 한다고 지시하시었습니다."

국정원이 숙청됐다고 밝힌 현영철은 이번 시찰에도 등장하지 않았습니다.

KBS 뉴스 정인성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