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거짓 신분으로 5억여 원 사기…60대 남성 구속
입력 2015.05.24 (21:49) 사회
서울 서대문경찰서는 거짓 신분으로 사기 행각을 벌여 억대의 돈을 가로챈 혐의로 62살 나 모 씨를 구속했습니다.

나 씨는 지난 2008년 서울의 한 재개발지역 추진위원장을 사칭해 60살 노 모 씨 등 2명에게 접근한 뒤 재개발지역의 분양권 등을 미끼로 4억 5천여만 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결과 나 씨는 지난 2005년에도 60살 이 모 씨에게 자신이 서울의 유명 대학교 축구 감독이라며 대학 편의점의 운영권을 주겠다고 속여 7천5백만 원을 받아 챙긴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나 씨가 사기를 벌일 때 실명을 쓰지 않아 고소장에 적힌 이름이 모두 달랐다며 피해자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 거짓 신분으로 5억여 원 사기…60대 남성 구속
    • 입력 2015-05-24 21:49:15
    사회
서울 서대문경찰서는 거짓 신분으로 사기 행각을 벌여 억대의 돈을 가로챈 혐의로 62살 나 모 씨를 구속했습니다.

나 씨는 지난 2008년 서울의 한 재개발지역 추진위원장을 사칭해 60살 노 모 씨 등 2명에게 접근한 뒤 재개발지역의 분양권 등을 미끼로 4억 5천여만 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결과 나 씨는 지난 2005년에도 60살 이 모 씨에게 자신이 서울의 유명 대학교 축구 감독이라며 대학 편의점의 운영권을 주겠다고 속여 7천5백만 원을 받아 챙긴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나 씨가 사기를 벌일 때 실명을 쓰지 않아 고소장에 적힌 이름이 모두 달랐다며 피해자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