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단양 채석장에서 덤프트럭 40미터 아래로 추락
입력 2015.05.24 (22:07) 사회
오늘 오후 3시 반쯤 충북 단양군 매포면의 한 시멘트회사 채석장에서 44살 김모 씨가 몰던 50톤 화물차가 공사 현장에 파놓은 40미터 깊이의 대형 구멍으로 추락했습니다.

이 구멍은 산 정상에서 캐낸 돌을 아래로 내려 보내기 위해 업체 측에서 파놓은 지름 10미터, 깊이 90미터 가량의 운반 통로로, 사고 당시 절반 정도 돌이 차있는 상태였습니다.

소방 당국은 대형크레인을 이용해 차량을 끌어올리는 한편, 김 씨에 대한 구조작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 단양 채석장에서 덤프트럭 40미터 아래로 추락
    • 입력 2015-05-24 22:07:06
    사회
오늘 오후 3시 반쯤 충북 단양군 매포면의 한 시멘트회사 채석장에서 44살 김모 씨가 몰던 50톤 화물차가 공사 현장에 파놓은 40미터 깊이의 대형 구멍으로 추락했습니다.

이 구멍은 산 정상에서 캐낸 돌을 아래로 내려 보내기 위해 업체 측에서 파놓은 지름 10미터, 깊이 90미터 가량의 운반 통로로, 사고 당시 절반 정도 돌이 차있는 상태였습니다.

소방 당국은 대형크레인을 이용해 차량을 끌어올리는 한편, 김 씨에 대한 구조작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