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취객이 버스기사 폭행 교통사고…20명 부상
입력 2015.05.27 (07:37) 수정 2015.05.27 (08:21) 뉴스광장(경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출근길 시내버스가 가로수를 들이받아 20명이 다쳤습니다.

아침까지 술에 취한 승객이 운전기사를 폭행해 일어난 사고였습니다.

김연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출근길 시내버스가 가로수를 들이받고 멈춰서 있습니다.

앞부분이 심하게 찌그러졌고, 가로수는 부러져 튕겨나갔습니다.

오전 7시 10분쯤 버스에 탄 취객이 운전기사를 폭행해 일어난 사곱니다.

<녹취> 버스기사(음성변조) : "맥없이 맞으니까 권투 글러브로 맞은 것처럼 번쩍해요. 당황해서 (핸들)조작이 안되는 거죠."

사고 충격으로 가로수가 부러졌지만 버스는 그대로 직진해 5미터 앞 도로표지판 기둥을 들이받고서야 멈춰섰습니다.

버스기사를 때린 60살 김모 씨 등 3명이 크게 다쳤고, 기사와 승객 등 17명이 경상을 입었습니다.

<인터뷰> 이민순(사고 버스 승객) : "유리가 깨져서 쏟아지고, 안 넘어지려고 의자를 꽉 잡고 있었어요."

기사 뒷자리에 앉았던 김 씨는 술에 취해 휴대용 라디오를 크게 틀었고, 버스 기사가 이를 제지하자 폭력을 휘두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인터뷰> 사고 버스 승객(음성변조) : "운전기사가 시끄럽다고 말하다가 둘이 시비가 붙었는데 (취객)이 얼굴을 때리니까 바로 핸들이 돌아갔어요."

운행중인 버스나 택시 기사를 폭행한 사건은 지난해에만 3,200건, 하루 9건에 달합니다.

경찰은 중상인 김 씨가 호전되는 대로 사고 경위를 조사한 뒤 사법처리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김연주입니다.
  • 취객이 버스기사 폭행 교통사고…20명 부상
    • 입력 2015-05-27 07:49:48
    • 수정2015-05-27 08:21:56
    뉴스광장(경인)
<앵커 멘트>

출근길 시내버스가 가로수를 들이받아 20명이 다쳤습니다.

아침까지 술에 취한 승객이 운전기사를 폭행해 일어난 사고였습니다.

김연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출근길 시내버스가 가로수를 들이받고 멈춰서 있습니다.

앞부분이 심하게 찌그러졌고, 가로수는 부러져 튕겨나갔습니다.

오전 7시 10분쯤 버스에 탄 취객이 운전기사를 폭행해 일어난 사곱니다.

<녹취> 버스기사(음성변조) : "맥없이 맞으니까 권투 글러브로 맞은 것처럼 번쩍해요. 당황해서 (핸들)조작이 안되는 거죠."

사고 충격으로 가로수가 부러졌지만 버스는 그대로 직진해 5미터 앞 도로표지판 기둥을 들이받고서야 멈춰섰습니다.

버스기사를 때린 60살 김모 씨 등 3명이 크게 다쳤고, 기사와 승객 등 17명이 경상을 입었습니다.

<인터뷰> 이민순(사고 버스 승객) : "유리가 깨져서 쏟아지고, 안 넘어지려고 의자를 꽉 잡고 있었어요."

기사 뒷자리에 앉았던 김 씨는 술에 취해 휴대용 라디오를 크게 틀었고, 버스 기사가 이를 제지하자 폭력을 휘두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인터뷰> 사고 버스 승객(음성변조) : "운전기사가 시끄럽다고 말하다가 둘이 시비가 붙었는데 (취객)이 얼굴을 때리니까 바로 핸들이 돌아갔어요."

운행중인 버스나 택시 기사를 폭행한 사건은 지난해에만 3,200건, 하루 9건에 달합니다.

경찰은 중상인 김 씨가 호전되는 대로 사고 경위를 조사한 뒤 사법처리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김연주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