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도 폭염에 1,200명 사망…노숙자·건설노동자 취약
입력 2015.05.27 (09:46) 수정 2015.05.27 (21:13) 국제
섭씨 50도에 육박하는 폭염이 인도를 강타하고 있는 가운데 폭염 사망자가 천 2백 명을 넘어섰습니다.

인도 남부의 텔랑가나 주와 안드라프라데시 주에서 지난주부터 지금까지 최소 천백여 명이 숨졌다고 dpa 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사망자 대부분은 50세 이상 노년층으로 집이 없는 노숙자이거나 건설 노동자로 파악됐습니다.

또 수도 뉴델리에서는 아스팔트 도로가 지열에 녹아내린 것이 목격되기도 했습니다.

인도 기상청 관계자는 강우량 부족으로 폭염이 발생했다고 밝힌 가운데 일각에서는 당국의 안이한 대처가 큰 피해를 낳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인도는 매년 5월마다 폭염에 시달렸고 지난 2002년과 2003년에도 수천 명의 사망자가 발생했지만 이번에도 적극적인 주민 보호에 나서지 않았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습니다.
  • 인도 폭염에 1,200명 사망…노숙자·건설노동자 취약
    • 입력 2015-05-27 09:46:39
    • 수정2015-05-27 21:13:21
    국제
섭씨 50도에 육박하는 폭염이 인도를 강타하고 있는 가운데 폭염 사망자가 천 2백 명을 넘어섰습니다.

인도 남부의 텔랑가나 주와 안드라프라데시 주에서 지난주부터 지금까지 최소 천백여 명이 숨졌다고 dpa 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사망자 대부분은 50세 이상 노년층으로 집이 없는 노숙자이거나 건설 노동자로 파악됐습니다.

또 수도 뉴델리에서는 아스팔트 도로가 지열에 녹아내린 것이 목격되기도 했습니다.

인도 기상청 관계자는 강우량 부족으로 폭염이 발생했다고 밝힌 가운데 일각에서는 당국의 안이한 대처가 큰 피해를 낳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인도는 매년 5월마다 폭염에 시달렸고 지난 2002년과 2003년에도 수천 명의 사망자가 발생했지만 이번에도 적극적인 주민 보호에 나서지 않았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