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난달 은행권 가계대출 8조 8천억↑…가계부채 1,100조 원 넘은 듯
입력 2015.05.27 (12:00) 수정 2015.05.27 (17:45) 경제
  우리나라 가계 부채가 지난달 말 기준으로 천백조 원을 넘어선 것으로 추정됩니다.

한국은행이 발표한 3월말 현재 가계 부채 잔액을 보면, 지난해 말보다 11조 6천억원 늘어난 천99조 3천억 원을 기록했습니다.

여기에,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지난달 은행권 가계 대출 증가액 8조8천억 원을 더하면, 지난달 말 기준으로 가계 부채가 천108조 원에 이르는 것으로 추정됩니다.



가계 부채 가운데 신용카드 미결제액 등 판매신용을 제외한 가계 대출은 1분기 증가액이 지난해 4분기의 절반 이하인 12조 8천억 원에 그쳤지만, 지난달 증가액은 9년 만의 최대를 기록하며 증가세가 다시 가팔라졌습니다.

최근 국제통화기금, IMF는 우리나라 가계 부채가 가까운 장래에 경제의 위협요인이 되지는 않겠지만, 가계 부채 증가로 소비가 위축될 우려가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한편, 우리나라 가계의 금융 자산은 지난해 말 기준 2천4백조 원 규모로, 부채보다 천3백조 원 가량 많습니다.
  • 지난달 은행권 가계대출 8조 8천억↑…가계부채 1,100조 원 넘은 듯
    • 입력 2015-05-27 12:00:18
    • 수정2015-05-27 17:45:42
    경제
  우리나라 가계 부채가 지난달 말 기준으로 천백조 원을 넘어선 것으로 추정됩니다.

한국은행이 발표한 3월말 현재 가계 부채 잔액을 보면, 지난해 말보다 11조 6천억원 늘어난 천99조 3천억 원을 기록했습니다.

여기에,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지난달 은행권 가계 대출 증가액 8조8천억 원을 더하면, 지난달 말 기준으로 가계 부채가 천108조 원에 이르는 것으로 추정됩니다.



가계 부채 가운데 신용카드 미결제액 등 판매신용을 제외한 가계 대출은 1분기 증가액이 지난해 4분기의 절반 이하인 12조 8천억 원에 그쳤지만, 지난달 증가액은 9년 만의 최대를 기록하며 증가세가 다시 가팔라졌습니다.

최근 국제통화기금, IMF는 우리나라 가계 부채가 가까운 장래에 경제의 위협요인이 되지는 않겠지만, 가계 부채 증가로 소비가 위축될 우려가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한편, 우리나라 가계의 금융 자산은 지난해 말 기준 2천4백조 원 규모로, 부채보다 천3백조 원 가량 많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