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준영밴드 “우리 음악 들으며 일탈 꿈꾸세요”
입력 2015.05.27 (16:11) 연합뉴스
"늘 일탈을 꿈꿔요. 우리 음악을 들으며 일탈을 꿈꿨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가수 정준영이 록밴드 '정준영밴드'를 결성해 첫 앨범 '일탈다반사'를 내고 27일 오후 마포구 서교동 예스24무브홀에서 쇼케이스를 열었다.

정준영은 밴드의 앨범 제목을 이같이 소개하며 "앨범에는 여유로운 노래, 타이틀곡 'OMG'처럼 센 노래가 담겼는데 이런 노래들을 들으며 여유로운 생활을 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정준영밴드는 기타, 베이스, 드럼으로 구성된 4인조 밴드로 기타리스트 대밋(본명 조대민)은 서태지 콘서트의 단골 게스트로 유명한 밴드 '바닐라 유니티'의 전 멤버다.

베이시스트 석원(정석원)과 드러머 드락큐(이현규)는 밴드 '뭉크'의 전 멤버들이다.

정준영은 밴드 결성에 대해 "소속사에 들어갈 때부터 밴드를 계획했고 지금 하고 싶었다"며 "미니앨범 1집을 냈을 때 혼자 음악을 했는데 어렵고 내 색깔이 뭔지 모르겠더라. 다시 내가 하던 걸로 돌아가야겠다고 생각했다. 든든한 지원군이 생겨 행복하고 여유 있게 앨범 작업을 했다"고 밝혔다.

밴드에 합류한 멤버들도 처음에 제안을 받고서 우려가 있었지만 재미있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입을 모았다. 또 일회성 프로젝트 밴드가 아니란 점도 강조했다.

지난해 11월 제대했다는 대밋은 "군대에서 제안을 받았다"며 "정준영 씨가 예능으로 많이 활동해 (밴드가) 일회성이 되지 않을 까란 걱정도 있었다. 합류한 뒤 함께 하자는 확고한 의지가 생겨 앞으로 좋은 앨범을 내고 활동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석원도 "처음엔 반신반의했지만 작업하며 통하는 게 많았다"며 "크게 부딪히지 않고 재미있게 앨범 작업을 했다. 계속 정준영밴드와 함께 할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드락큐도 "제안받고서 재미있겠다고 생각했다"며 "좋은 기회라고 여겼다"고 거들었다.

정준영밴드는 이날 쇼케이스에서 타이틀곡 'OMG'와 수록곡 '연휴 송'(Song)을 라이브로 연주로 선보였다.

앨범에는 얼터너티브 록과 하드록, 개러지 록 등의 장르가 담겼다.

정준영이 전곡의 작곡에 참여했지만 'OMG'는 본조비의 프로듀서 브라이언 호위스가 공동 작곡하고 전체 프로듀싱을 맡아 화제가 됐다.

이곡은 기타 리프가 강렬한 록 사운드가 특징이다.

호위스와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작업한 정준영은 "호위스의 집에 스튜디오가 있어 영화 같은 느낌이었다"며 "한국에서는 촉박하게 작업하는데 거기선 여유 있게 농담을 주고받으며 만든 곡을 앨범에 싣더라. 나오는 대로 천천히 여유롭게 작업하는 시간이 좋았다"고 말했다.

수록곡에 대해선 "팀 색깔을 위해 편곡하는 시간이 오래 걸렸다"며 "내가 틀을 잡았지만 악기별로 원하는 편곡을 더해 우리 색깔이 나왔다. 선곡 기준은 '느낌'이었다. 좋으면 넣고 안 좋으면 가차없이 건드리지 않았다. 개러지 록을 좋아하는데 그런 음악을 같이 듣고 작업하니 생각보다 버릴 노래가 없었다"고 설명했다.

정준영밴드는 앞으로 홍대 '라이브 클럽 데이'에 출연하는 등 공연 활동에 주력할 계획이다.

정준영은 "방송 활동을 하느라 공연을 많이 하지 못했는데 쉴 틈 없이 공연을 잡아둔 것 같다. 재미있게 인생을 즐길 수 있을 것 같다"고 웃으며 "엠넷 '슈퍼스타K 4' 출연 전에는 홍대서 공연했는데 그 이후 처음 하는 것 같다. 팀원이 홍대에서 오래 활동해 즐거운 시간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멤버들은 "에너지 넘치는 공연을 하려고 노력 중"이라며 "앞으로 좋은 앨범을 선보이고 외국에서도 활동하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 정준영밴드 “우리 음악 들으며 일탈 꿈꾸세요”
    • 입력 2015-05-27 16:11:53
    연합뉴스
"늘 일탈을 꿈꿔요. 우리 음악을 들으며 일탈을 꿈꿨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가수 정준영이 록밴드 '정준영밴드'를 결성해 첫 앨범 '일탈다반사'를 내고 27일 오후 마포구 서교동 예스24무브홀에서 쇼케이스를 열었다.

정준영은 밴드의 앨범 제목을 이같이 소개하며 "앨범에는 여유로운 노래, 타이틀곡 'OMG'처럼 센 노래가 담겼는데 이런 노래들을 들으며 여유로운 생활을 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정준영밴드는 기타, 베이스, 드럼으로 구성된 4인조 밴드로 기타리스트 대밋(본명 조대민)은 서태지 콘서트의 단골 게스트로 유명한 밴드 '바닐라 유니티'의 전 멤버다.

베이시스트 석원(정석원)과 드러머 드락큐(이현규)는 밴드 '뭉크'의 전 멤버들이다.

정준영은 밴드 결성에 대해 "소속사에 들어갈 때부터 밴드를 계획했고 지금 하고 싶었다"며 "미니앨범 1집을 냈을 때 혼자 음악을 했는데 어렵고 내 색깔이 뭔지 모르겠더라. 다시 내가 하던 걸로 돌아가야겠다고 생각했다. 든든한 지원군이 생겨 행복하고 여유 있게 앨범 작업을 했다"고 밝혔다.

밴드에 합류한 멤버들도 처음에 제안을 받고서 우려가 있었지만 재미있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입을 모았다. 또 일회성 프로젝트 밴드가 아니란 점도 강조했다.

지난해 11월 제대했다는 대밋은 "군대에서 제안을 받았다"며 "정준영 씨가 예능으로 많이 활동해 (밴드가) 일회성이 되지 않을 까란 걱정도 있었다. 합류한 뒤 함께 하자는 확고한 의지가 생겨 앞으로 좋은 앨범을 내고 활동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석원도 "처음엔 반신반의했지만 작업하며 통하는 게 많았다"며 "크게 부딪히지 않고 재미있게 앨범 작업을 했다. 계속 정준영밴드와 함께 할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드락큐도 "제안받고서 재미있겠다고 생각했다"며 "좋은 기회라고 여겼다"고 거들었다.

정준영밴드는 이날 쇼케이스에서 타이틀곡 'OMG'와 수록곡 '연휴 송'(Song)을 라이브로 연주로 선보였다.

앨범에는 얼터너티브 록과 하드록, 개러지 록 등의 장르가 담겼다.

정준영이 전곡의 작곡에 참여했지만 'OMG'는 본조비의 프로듀서 브라이언 호위스가 공동 작곡하고 전체 프로듀싱을 맡아 화제가 됐다.

이곡은 기타 리프가 강렬한 록 사운드가 특징이다.

호위스와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작업한 정준영은 "호위스의 집에 스튜디오가 있어 영화 같은 느낌이었다"며 "한국에서는 촉박하게 작업하는데 거기선 여유 있게 농담을 주고받으며 만든 곡을 앨범에 싣더라. 나오는 대로 천천히 여유롭게 작업하는 시간이 좋았다"고 말했다.

수록곡에 대해선 "팀 색깔을 위해 편곡하는 시간이 오래 걸렸다"며 "내가 틀을 잡았지만 악기별로 원하는 편곡을 더해 우리 색깔이 나왔다. 선곡 기준은 '느낌'이었다. 좋으면 넣고 안 좋으면 가차없이 건드리지 않았다. 개러지 록을 좋아하는데 그런 음악을 같이 듣고 작업하니 생각보다 버릴 노래가 없었다"고 설명했다.

정준영밴드는 앞으로 홍대 '라이브 클럽 데이'에 출연하는 등 공연 활동에 주력할 계획이다.

정준영은 "방송 활동을 하느라 공연을 많이 하지 못했는데 쉴 틈 없이 공연을 잡아둔 것 같다. 재미있게 인생을 즐길 수 있을 것 같다"고 웃으며 "엠넷 '슈퍼스타K 4' 출연 전에는 홍대서 공연했는데 그 이후 처음 하는 것 같다. 팀원이 홍대에서 오래 활동해 즐거운 시간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멤버들은 "에너지 넘치는 공연을 하려고 노력 중"이라며 "앞으로 좋은 앨범을 선보이고 외국에서도 활동하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