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해커-오재원 충돌’…격렬한 벤치클리어링
입력 2015.05.27 (21:20) 수정 2015.05.27 (21:20) 연합뉴스
프로야구 NC 다이노스-두산 베어스의 경기 도중 양팀 선수들이 그라운드에 몰려나와 첨예한 신경전을 벌였다.

양팀의 시즌 4차전이 벌어진 27일 창원 마산구장.

NC가 7-1로 앞선 가운데 두산의 7회초 공격에서 첫 타자 오재원은 1루 방면 땅볼을 치고 아웃됐다.

이때 1루 커버를 들어왔던 NC 선발투수 에릭 해커가 오재원을 향해 뭔가를 소리쳤고 오재원이 대응하자 양팀 선수들이 모두 몰려나오는 벤치 클리어링이 벌어졌다.

또 두산 벤치에서 갑자기 날아온 공이 해커쪽으로 향하면서 양팀 분위기는 더욱 험악해졌다.

앞서 오재원은 볼카운트 1볼-2스트라이크에서 해커가 와인드업에 들어간 순간 타임을 요청했고 윤상원 주심은 이를 받아들였다.

이때문에 투구동작에 들어갔던 해커는 화가 난 듯 공을 포수 머리 너머 백스톱을 향해 던졌다.

이후 오재원을 1루 땅볼로 잡은 해커는 오재원에게 타임을 요청하는 시기와 관련된 매너 문제를 따진 것으로 관측된다.

양팀 선수들의 벤치클리어링으로 경기는 6분간 중단됐다.

심판진은 그라운드가 정리된 뒤 해커에게 공을 던진 선수로 두산 외야수 장민석을 지목해 퇴장 명령을 내렸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조만간 상벌위원회를 열고 장민석에 대한 징계를 논의할 예정이다.
  • ‘해커-오재원 충돌’…격렬한 벤치클리어링
    • 입력 2015-05-27 21:20:26
    • 수정2015-05-27 21:20:58
    연합뉴스
프로야구 NC 다이노스-두산 베어스의 경기 도중 양팀 선수들이 그라운드에 몰려나와 첨예한 신경전을 벌였다.

양팀의 시즌 4차전이 벌어진 27일 창원 마산구장.

NC가 7-1로 앞선 가운데 두산의 7회초 공격에서 첫 타자 오재원은 1루 방면 땅볼을 치고 아웃됐다.

이때 1루 커버를 들어왔던 NC 선발투수 에릭 해커가 오재원을 향해 뭔가를 소리쳤고 오재원이 대응하자 양팀 선수들이 모두 몰려나오는 벤치 클리어링이 벌어졌다.

또 두산 벤치에서 갑자기 날아온 공이 해커쪽으로 향하면서 양팀 분위기는 더욱 험악해졌다.

앞서 오재원은 볼카운트 1볼-2스트라이크에서 해커가 와인드업에 들어간 순간 타임을 요청했고 윤상원 주심은 이를 받아들였다.

이때문에 투구동작에 들어갔던 해커는 화가 난 듯 공을 포수 머리 너머 백스톱을 향해 던졌다.

이후 오재원을 1루 땅볼로 잡은 해커는 오재원에게 타임을 요청하는 시기와 관련된 매너 문제를 따진 것으로 관측된다.

양팀 선수들의 벤치클리어링으로 경기는 6분간 중단됐다.

심판진은 그라운드가 정리된 뒤 해커에게 공을 던진 선수로 두산 외야수 장민석을 지목해 퇴장 명령을 내렸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조만간 상벌위원회를 열고 장민석에 대한 징계를 논의할 예정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