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성완종 2억 의혹’ 새누리 관계자 영장 청구 여부 오늘 결정
입력 2015.06.06 (01:16) 수정 2015.06.06 (07:23) 사회
'성완종 리스트'를 수사중인 검찰 특별수사팀이 2012년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에게서 2억 원의 불법 정치자금을 받은 혐의로 지난 4일 밤 체포한 2012년 새누리당 대선 캠프 관계자 김 모 씨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오늘 결정합니다.

검찰은 2012년 대선을 앞두고 성 전 회장의 지시로 돈을 건넸다는 전직 경남기업 부사장 한 모 씨의 진술 등을 토대로, 김 씨를 네 차례 소환 조사한 뒤 체포했습니다.

당시 검찰의 체포영장에는 김 씨가 2012년 3월, 자신의 공천 로비 자금으로 쓸 2억 원을 받았다는 혐의가 적힌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따라 문제의 2억 원이 새누리당 캠프의 대선 자금으로 전달된 게 아니라, 김 씨가 개인적으로 쓴 돈일 가능성까지도 수사 선상에 오른 것으로 풀이됩니다.

검찰은 이와 함께, 지난 2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로부터 홍문종 새누리당 의원의 2012년 총선 회계자료를, 일주일 전쯤엔 서병수 부산시장과 유정복 인천시장의 2012년 총선과 2014년 지방선거 회계자료를 확보해 분석 중입니다.

검찰은 이를 토대로, 성 전 회장이 건넸다는 돈이 대선 자금뿐 아니라 이들의 개인 정치 자금으로 쓰였을 가능성도 조사중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이들 3명과 함께, 이병기 청와대 비서실장과 김기춘, 허태열 전 비서실장에게서 받은 서면 질의 답변서를 분석하며, 이들을 소환할 지 여부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 ‘성완종 2억 의혹’ 새누리 관계자 영장 청구 여부 오늘 결정
    • 입력 2015-06-06 01:16:34
    • 수정2015-06-06 07:23:00
    사회
'성완종 리스트'를 수사중인 검찰 특별수사팀이 2012년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에게서 2억 원의 불법 정치자금을 받은 혐의로 지난 4일 밤 체포한 2012년 새누리당 대선 캠프 관계자 김 모 씨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오늘 결정합니다.

검찰은 2012년 대선을 앞두고 성 전 회장의 지시로 돈을 건넸다는 전직 경남기업 부사장 한 모 씨의 진술 등을 토대로, 김 씨를 네 차례 소환 조사한 뒤 체포했습니다.

당시 검찰의 체포영장에는 김 씨가 2012년 3월, 자신의 공천 로비 자금으로 쓸 2억 원을 받았다는 혐의가 적힌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따라 문제의 2억 원이 새누리당 캠프의 대선 자금으로 전달된 게 아니라, 김 씨가 개인적으로 쓴 돈일 가능성까지도 수사 선상에 오른 것으로 풀이됩니다.

검찰은 이와 함께, 지난 2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로부터 홍문종 새누리당 의원의 2012년 총선 회계자료를, 일주일 전쯤엔 서병수 부산시장과 유정복 인천시장의 2012년 총선과 2014년 지방선거 회계자료를 확보해 분석 중입니다.

검찰은 이를 토대로, 성 전 회장이 건넸다는 돈이 대선 자금뿐 아니라 이들의 개인 정치 자금으로 쓰였을 가능성도 조사중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이들 3명과 함께, 이병기 청와대 비서실장과 김기춘, 허태열 전 비서실장에게서 받은 서면 질의 답변서를 분석하며, 이들을 소환할 지 여부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