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메르스 바이러스 확산 종식
메르스에 성화봉송 차질…광주U대회 조직위 긴장
입력 2015.06.06 (06:38) 수정 2015.06.06 (10:44)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중동 호흡기 증후군, 메르스 때문에 한달 앞으로 다가온 광주 U대회의 성공 개최에 차질이 빚어지는 게 아닌가 하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참가국들의 메르스 관련 문의도 이어지고 있다고 합니다.

백미선 기자입니다.

<리포트>

광주 하계 유니버시아드 대회 성공개최를 염원하는 성화가 제주를 찾았습니다.

지난 2일 광주 무등산에서 채화된 성화는 전국 곳곳을 누비며 다음달 초로 다가온 U대회 개최를 알릴 예정이었습니다.

그러나 출발부터 제동이 걸렸습니다.

경기도가 메르스 확진 환자가 발생한 평택 등지에서 마라톤 형태로 U대회 성화를 봉송하는 데 난색을 표했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조병만(광주 U대회 성화봉송단장) : "2백여 명이 봉송주자들이 뛰게 돼 있었습니다. 경기도로부터 자제 요청이 와서 봉송단만 차량 12대로 (이동하기로 했습니다.)"

U대회 조직위는 성화 봉송부터 차질이 빚어지자 당혹해 하는 분위기입니다.

더욱이 참가국들로부터 메르스 관련 문의가 이어지는 데다 일부 국가가 상황에 따라 선수단 파견을 취소할 수도 있다는 언론 보도가 잇따르면서 사태 추이에 촉각을 세우고 있습니다.

조직위는 국제대학스포츠 연맹, FISU 측이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지만 아직까지 별다른 입장 표명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인터뷰> 배미경(광주 U대회조직위 국제부장) : "일본의 사전 방문단이 조직위원회를 방문하고 갔지만 메르스에 대한 우려나 메르스에 대한 언급 자체가 없었습니다."

광주 U 대회 성공 개최가 차질을 빚는 건 아닌지,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백미선입니다.

[연관기사]

☞ [인터랙티브 뉴스] 추적! ‘메르스’ 이렇게 퍼졌다!

☞ [인포그래픽] 메르스 발생 및 감염 경로
  • 메르스에 성화봉송 차질…광주U대회 조직위 긴장
    • 입력 2015-06-06 06:38:30
    • 수정2015-06-06 10:44:06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중동 호흡기 증후군, 메르스 때문에 한달 앞으로 다가온 광주 U대회의 성공 개최에 차질이 빚어지는 게 아닌가 하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참가국들의 메르스 관련 문의도 이어지고 있다고 합니다.

백미선 기자입니다.

<리포트>

광주 하계 유니버시아드 대회 성공개최를 염원하는 성화가 제주를 찾았습니다.

지난 2일 광주 무등산에서 채화된 성화는 전국 곳곳을 누비며 다음달 초로 다가온 U대회 개최를 알릴 예정이었습니다.

그러나 출발부터 제동이 걸렸습니다.

경기도가 메르스 확진 환자가 발생한 평택 등지에서 마라톤 형태로 U대회 성화를 봉송하는 데 난색을 표했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조병만(광주 U대회 성화봉송단장) : "2백여 명이 봉송주자들이 뛰게 돼 있었습니다. 경기도로부터 자제 요청이 와서 봉송단만 차량 12대로 (이동하기로 했습니다.)"

U대회 조직위는 성화 봉송부터 차질이 빚어지자 당혹해 하는 분위기입니다.

더욱이 참가국들로부터 메르스 관련 문의가 이어지는 데다 일부 국가가 상황에 따라 선수단 파견을 취소할 수도 있다는 언론 보도가 잇따르면서 사태 추이에 촉각을 세우고 있습니다.

조직위는 국제대학스포츠 연맹, FISU 측이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지만 아직까지 별다른 입장 표명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인터뷰> 배미경(광주 U대회조직위 국제부장) : "일본의 사전 방문단이 조직위원회를 방문하고 갔지만 메르스에 대한 우려나 메르스에 대한 언급 자체가 없었습니다."

광주 U 대회 성공 개최가 차질을 빚는 건 아닌지,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백미선입니다.

[연관기사]

☞ [인터랙티브 뉴스] 추적! ‘메르스’ 이렇게 퍼졌다!

☞ [인포그래픽] 메르스 발생 및 감염 경로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