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메르스 야구 강타’ 잠실구장, 올시즌 최소 관중
입력 2015.06.06 (07:39) 수정 2015.06.06 (22:25) 연합뉴스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공포가 야구팬들의 발도 묶었다.

LG 트윈스와 SK 와이번스의 경기가 열린 5일 서울 잠실구장은 평소보다 매우 썰렁한 분위기였다.

이날 관중 수는 7천640명. 올 시즌 잠실구장 최소 관중이다.

잠실구장을 홈 구장으로 쓰는 LG와 두산 베어스의 전날까지 올 시즌 최소 관중은 각각 9천156명(5월26일 케이티전), 7천962명(4월8일 넥센전)이었다.

이날 관중은 전날까지 LG 홈 경기 27경기의 평균 관중 1만7천413명의 절반도 안 된다.

이날 잠실구장을 찾은 관중의 상당수도 마스크를 착용한 모습이었다.

메르스 공포와 함께 흐린 날씨도 관중 수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이날 오후까지 잠실 일대에 적지않은 비가 내려 경기가 취소될 수도 있는 상황이었다.
  • ‘메르스 야구 강타’ 잠실구장, 올시즌 최소 관중
    • 입력 2015-06-06 07:39:54
    • 수정2015-06-06 22:25:23
    연합뉴스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공포가 야구팬들의 발도 묶었다.

LG 트윈스와 SK 와이번스의 경기가 열린 5일 서울 잠실구장은 평소보다 매우 썰렁한 분위기였다.

이날 관중 수는 7천640명. 올 시즌 잠실구장 최소 관중이다.

잠실구장을 홈 구장으로 쓰는 LG와 두산 베어스의 전날까지 올 시즌 최소 관중은 각각 9천156명(5월26일 케이티전), 7천962명(4월8일 넥센전)이었다.

이날 관중은 전날까지 LG 홈 경기 27경기의 평균 관중 1만7천413명의 절반도 안 된다.

이날 잠실구장을 찾은 관중의 상당수도 마스크를 착용한 모습이었다.

메르스 공포와 함께 흐린 날씨도 관중 수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이날 오후까지 잠실 일대에 적지않은 비가 내려 경기가 취소될 수도 있는 상황이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