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효주, LPGA ‘7버디쇼’ 선두 2타 차 4위
입력 2015.06.06 (09:29) 수정 2015.06.06 (12:03) 연합뉴스
김효주(20·롯데)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매뉴라이프 클래식(총상금 150만 달러) 2라운드에서 공동 4위에 올랐다.

김효주는 6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케임브리지의 휘슬베어 골프장(파72·6천613야드)에서 열린 대회 이틀째 2라운드에서 버디 7개를 몰아치고 보기는 2개로 막아 5언더파 67타의 성적을 냈다.

1,2라운드에서 11언더파 133타를 기록한 김효주는 쩡야니(대만), 레티샤 벡(이스라엘) 등과 함께 공동 4위로 대회 반환점을 돌았다.

전날 1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6개를 잡아내는 깔끔한 플레이를 펼친 김효주는 이날도 전반 9개 홀에서 버디만 4개를 기록하며 순항했다.

10번 홀(파4)에서 이번 대회 첫 보기로 주춤한 김효주는 결국 후반 9개 홀에서 버디 3개, 보기 2개를 기록하며 3라운드를 기약했다.

올해 3월 파운더스컵에서 우승한 김효주는 13언더파 131타로 공동 1위인 수잔 페테르센(노르웨이), 마리아 우리베(콜롬비아)에게 2타 뒤져 있다.

크리스티 커(미국)가 12언더파 132타로 단독 3위다.

1라운드에서 커 등과 함께 공동 선두에 오른 샤이엔 우즈(미국)는 이날 1타를 잃고 8언더파 136타, 공동 19위로 밀려났다.

호주교포 이민지(19)가 9언더파 135타로 공동 13위, 최운정(25·볼빅)은 8언더파 136타로 공동 19위다.

재미교포 앨리슨 리(19)는 7언더파 137타로 박인비(27·KB금융그룹) 등과 함께 공동 23위로 2라운드를 마쳤다.

세계 랭킹 1위 리디아 고(18)는 2라운드에서 4타를 줄여 5언더파 139타로 공동 48위에 올라 컷 통과에 성공했지만 세계 랭킹 3위 스테이시 루이스(미국)는 2언더파 142타로 컷 탈락했다.

이번 대회에서는 2라운드까지 4언더파 140타를 친 선수들까지 3라운드에 진출했다. 이는 LPGA 투어 사상 가장 높은 컷 통과 기준 기록이 됐다.

종전까지는 3언더파 141타에서 예선 통과가 갈린 경우가 다섯 차례 있었다.

리디아 고는 지금까지 LPGA 투어 대회에 53차례 출전해 모두 컷을 통과했다.

루이스 외에도 브룩 헨더슨(캐나다), 모건 프레슬(미국), 카리 웨브(호주) 등이 3라운드 진출에 실패했다.
  • 김효주, LPGA ‘7버디쇼’ 선두 2타 차 4위
    • 입력 2015-06-06 09:29:51
    • 수정2015-06-06 12:03:06
    연합뉴스
김효주(20·롯데)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매뉴라이프 클래식(총상금 150만 달러) 2라운드에서 공동 4위에 올랐다.

김효주는 6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케임브리지의 휘슬베어 골프장(파72·6천613야드)에서 열린 대회 이틀째 2라운드에서 버디 7개를 몰아치고 보기는 2개로 막아 5언더파 67타의 성적을 냈다.

1,2라운드에서 11언더파 133타를 기록한 김효주는 쩡야니(대만), 레티샤 벡(이스라엘) 등과 함께 공동 4위로 대회 반환점을 돌았다.

전날 1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6개를 잡아내는 깔끔한 플레이를 펼친 김효주는 이날도 전반 9개 홀에서 버디만 4개를 기록하며 순항했다.

10번 홀(파4)에서 이번 대회 첫 보기로 주춤한 김효주는 결국 후반 9개 홀에서 버디 3개, 보기 2개를 기록하며 3라운드를 기약했다.

올해 3월 파운더스컵에서 우승한 김효주는 13언더파 131타로 공동 1위인 수잔 페테르센(노르웨이), 마리아 우리베(콜롬비아)에게 2타 뒤져 있다.

크리스티 커(미국)가 12언더파 132타로 단독 3위다.

1라운드에서 커 등과 함께 공동 선두에 오른 샤이엔 우즈(미국)는 이날 1타를 잃고 8언더파 136타, 공동 19위로 밀려났다.

호주교포 이민지(19)가 9언더파 135타로 공동 13위, 최운정(25·볼빅)은 8언더파 136타로 공동 19위다.

재미교포 앨리슨 리(19)는 7언더파 137타로 박인비(27·KB금융그룹) 등과 함께 공동 23위로 2라운드를 마쳤다.

세계 랭킹 1위 리디아 고(18)는 2라운드에서 4타를 줄여 5언더파 139타로 공동 48위에 올라 컷 통과에 성공했지만 세계 랭킹 3위 스테이시 루이스(미국)는 2언더파 142타로 컷 탈락했다.

이번 대회에서는 2라운드까지 4언더파 140타를 친 선수들까지 3라운드에 진출했다. 이는 LPGA 투어 사상 가장 높은 컷 통과 기준 기록이 됐다.

종전까지는 3언더파 141타에서 예선 통과가 갈린 경우가 다섯 차례 있었다.

리디아 고는 지금까지 LPGA 투어 대회에 53차례 출전해 모두 컷을 통과했다.

루이스 외에도 브룩 헨더슨(캐나다), 모건 프레슬(미국), 카리 웨브(호주) 등이 3라운드 진출에 실패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