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해군서 메르스 ‘의심환자’…발열·기침증세
입력 2015.06.06 (18:59) 수정 2015.06.06 (22:29) 정치
군 내에서 공군 원사 1명이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은 가운데 해군 하사 한 명도 의심환자로 분류됐습니다.

국방부는 해군의 하사 한 명이 약간의 발열과 기침 증세를 보여 메르스 의심 환자로 분류됐다고 밝혔습니다.

이 하사는 메르스 확진 환자와 밀접 접촉해 격리된 여군 하사의 남자친구로,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은 여자친구의 조부를 지난달 29일 함께 문병갔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군 관계자는 격리됐던 여군 하사는 1차 검진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잠복 기간 등을 감안해 격리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 해군서 메르스 ‘의심환자’…발열·기침증세
    • 입력 2015-06-06 18:59:50
    • 수정2015-06-06 22:29:26
    정치
군 내에서 공군 원사 1명이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은 가운데 해군 하사 한 명도 의심환자로 분류됐습니다.

국방부는 해군의 하사 한 명이 약간의 발열과 기침 증세를 보여 메르스 의심 환자로 분류됐다고 밝혔습니다.

이 하사는 메르스 확진 환자와 밀접 접촉해 격리된 여군 하사의 남자친구로,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은 여자친구의 조부를 지난달 29일 함께 문병갔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군 관계자는 격리됐던 여군 하사는 1차 검진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잠복 기간 등을 감안해 격리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