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 국방부, 영국에도 ‘살아있는 탄저균’ 배송
입력 2015.06.10 (08:48) 연합뉴스
미국 국방부는 9일(현지시간) 영국에도 살아있는 탄저균이 잘못 배달됐다고 밝혔다.

CNN방송 등 외신들에 따르면 스티브 워런 국방부 대변인은 영국과 미국 매사추세츠주의 연구소에도 탄저균 샘플이 잘못 배달됐다고 밝히고 이로써 탄저균 오배송 대상 시설이 68곳으로 늘어났다고 말했다.

영국 보건안전청(HSE)도 성명을 내고 지난 2007년 영국의 한 연구소에 탄저균이 배달됐다고 밝히고 해당 연구소가 실험 후 탄저균을 파괴한 만큼 더이상 위험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 국방부는 당초 탄저균 오배송 지역이 한국·호주·캐나다 3개국과 미국내 19개주라고 밝혔으나 이후 조사 과정에서 오배송 대상 시설이 늘고 있다.

국방부 고위 관계자들은 지난주 탄저균 오배송 문제가 애초 보고된 것보다 심각하다고 인정했지만 여러 겹으로 밀폐해 포장한데다 농도도 낮아 이들 탄저균이 대중 보건에 미치는 위협은 없다고 주장했다.
  • 미 국방부, 영국에도 ‘살아있는 탄저균’ 배송
    • 입력 2015-06-10 08:48:16
    연합뉴스
미국 국방부는 9일(현지시간) 영국에도 살아있는 탄저균이 잘못 배달됐다고 밝혔다.

CNN방송 등 외신들에 따르면 스티브 워런 국방부 대변인은 영국과 미국 매사추세츠주의 연구소에도 탄저균 샘플이 잘못 배달됐다고 밝히고 이로써 탄저균 오배송 대상 시설이 68곳으로 늘어났다고 말했다.

영국 보건안전청(HSE)도 성명을 내고 지난 2007년 영국의 한 연구소에 탄저균이 배달됐다고 밝히고 해당 연구소가 실험 후 탄저균을 파괴한 만큼 더이상 위험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 국방부는 당초 탄저균 오배송 지역이 한국·호주·캐나다 3개국과 미국내 19개주라고 밝혔으나 이후 조사 과정에서 오배송 대상 시설이 늘고 있다.

국방부 고위 관계자들은 지난주 탄저균 오배송 문제가 애초 보고된 것보다 심각하다고 인정했지만 여러 겹으로 밀폐해 포장한데다 농도도 낮아 이들 탄저균이 대중 보건에 미치는 위협은 없다고 주장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