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메르스 바이러스 확산 종식
보건의료노조, 병원 비정규직 안전대책 마련 촉구
입력 2015.06.10 (08:54) 수정 2015.06.10 (08:55) 사회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은 메르스가 확산되면서 의료기관에 종사하는 노동자들, 특히 병원에서 근무하는 비정규직에 대한 병원의 감염관리 대책이 없다며 개선을 촉구했습니다.

보건의료노조는 오늘 성명을 통해 최근 서울아산병원 경비직원 1명이 메르스에 감염됐는데 의사나 간호사 등 의무직들은 환자들의 정보를 사전에 공유할 수 있지만 비정규직 인력은 병원의 감염관리 시스템에서 제외된 채 방치돼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특히 비정규직은 병원의 직접 관리 책임하에 있지 않기 때문에 감염 관리 매뉴얼에서도 누락돼 있는 등 안전 대책의 사각지대에서 위험에 노출돼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보건의료노조는 또 사전에 메르스 증상을 체크할 수 있는 질병관리본부의 콜센터가 통화 연결이 잘 안되며 연락이 돼도 일반적인 매뉴얼만 알려주는데 그쳐 늑장 대응의 원인이 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 보건의료노조, 병원 비정규직 안전대책 마련 촉구
    • 입력 2015-06-10 08:54:55
    • 수정2015-06-10 08:55:46
    사회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은 메르스가 확산되면서 의료기관에 종사하는 노동자들, 특히 병원에서 근무하는 비정규직에 대한 병원의 감염관리 대책이 없다며 개선을 촉구했습니다.

보건의료노조는 오늘 성명을 통해 최근 서울아산병원 경비직원 1명이 메르스에 감염됐는데 의사나 간호사 등 의무직들은 환자들의 정보를 사전에 공유할 수 있지만 비정규직 인력은 병원의 감염관리 시스템에서 제외된 채 방치돼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특히 비정규직은 병원의 직접 관리 책임하에 있지 않기 때문에 감염 관리 매뉴얼에서도 누락돼 있는 등 안전 대책의 사각지대에서 위험에 노출돼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보건의료노조는 또 사전에 메르스 증상을 체크할 수 있는 질병관리본부의 콜센터가 통화 연결이 잘 안되며 연락이 돼도 일반적인 매뉴얼만 알려주는데 그쳐 늑장 대응의 원인이 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