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국서 103세 노인이 ‘거리 구걸’…당국에 여론 뭇매
입력 2015.06.10 (10:27) 수정 2015.06.10 (10:31) 국제
중국에서 103세 노인이 거리 구걸을 하는 모습이 보도돼 관계 당국이 비난 여론에 휩싸였습니다.

중국 허난일보는 허난성 정저우에 있는 한 초등학교 주변에서 103살 겅성마오 노인이 행인을 상대로 구걸하는 모습을 사진과 함께 보도했습니다.

이에 대해 중국 누리꾼들은 백세 노인이 거리를 유랑한다면 정부는 왜 존재하는 것이냐며 관계 당국을 비판했습니다.

  • 중국서 103세 노인이 ‘거리 구걸’…당국에 여론 뭇매
    • 입력 2015-06-10 10:27:54
    • 수정2015-06-10 10:31:11
    국제
중국에서 103세 노인이 거리 구걸을 하는 모습이 보도돼 관계 당국이 비난 여론에 휩싸였습니다.

중국 허난일보는 허난성 정저우에 있는 한 초등학교 주변에서 103살 겅성마오 노인이 행인을 상대로 구걸하는 모습을 사진과 함께 보도했습니다.

이에 대해 중국 누리꾼들은 백세 노인이 거리를 유랑한다면 정부는 왜 존재하는 것이냐며 관계 당국을 비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