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황교안 총리 후보자 인사청문회에 채동욱 불참
입력 2015.06.10 (11:30) 수정 2015.06.10 (12:44) 정치
황교안 국무총리 후보자 인사청문회에 참고인으로 채택된 채동욱 전 검찰총장은 10일 청문회에 출석하지 않겠다고 통보했다.

채 전 총장은 이날 인사청문 특위에 제출한 불출석 사유서에서 "검찰총장 재직 중의 직무와 관련된 사항에 대해 청문회에서 진술하는 게 부적절하다고 사료된다"면서 "출석할 수 없음을 양지해 달라"고 밝혔다.

앞서 새정치민주연합은 황 후보자가 2013년 법무장관 시절 국가정보원 댓글 수사 과정에서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를 적용하지 못하도록 수사를 지휘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특히 이 과정에 황 후보자가 당시 채 검찰총장의 혼외자 의혹에 대한 감찰을 벌여 채 전 총장을 물러나게 함으로써 '찍어내기'를 했다며 채 전 청장의 증언을 요구, 청문회 참고인으로 채택했다.

앞서 이틀동안 황 후보자를 상대로 질의한 여야 의원들은 10일 청문회 마지막 날을 맞아 증인·참고인을 불러 검증을 계속한다.

청문회 증인에는 정의당 노회찬 전 의원이 포함돼 '삼성 X파일 사건'에 대한 질문이, 강용현 변호사 등 법조계 증인 3명에게는 전관예우 논란 등에 대한 질문이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 청문보고서 채택놓고 여야 대립할 듯

청문회가 이날 종료되면 여야는 황교안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청문보고서 채택을 놓고 대립할 것으로 예상된다.

야당은 청문회 종료 이후 황 후보자에 대해 '부적격' 판정을 내리고, 청문보고서 채택을 하지 않는 대신 자진 사퇴를 요구할 것으로 보인다. 반면 야당은 신속한 인준 표결을 주장하고 있다.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는 이날 황 후보자에 대해 "진단서나 진료기록 등으로 자신의 병역면제가 정당했다는 것을 특정하거나 입증하지 못한다면 대한민국에서는 국무총리 자격이 없다"고 말했다.

문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은 황 후보자에게 부적격판정을 내렸다. 결격 사유가 있지만 병역기피 의혹 하나만으로 충분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같은 당 이종걸 원내대표는 황 후보자가 과거 변호사 시절 사면과 관련해 자문한 것이 논란이 된 것과 관련, "자문 의뢰인을 공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원내대표는 "19건의 수임내역 기록을 열람했으나 (의뢰인이 특정되지 않은) 불명확한 열람이었다. 성실히 청문회에 임하지 않을 것이었다면 후보제의를 거절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새누리당은 황 후보자에 대한 조속한 인준 표결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새누리당 유승민 원내대표는 "황 후보자의 인준이 빨리 이뤄져서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의 컨트롤 타워 역할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유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연석회의에서 "황 후보자의 결정적 결격사유가 발견되지 않은 만큼 내일 청문경과보고서를 채택하고, 금요일(12일) 본회의에서 인준동의안이 표결처리 될 수 있도록 야당의 대승적 협조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 황교안 총리 후보자 인사청문회에 채동욱 불참
    • 입력 2015-06-10 11:30:47
    • 수정2015-06-10 12:44:05
    정치
황교안 국무총리 후보자 인사청문회에 참고인으로 채택된 채동욱 전 검찰총장은 10일 청문회에 출석하지 않겠다고 통보했다.

채 전 총장은 이날 인사청문 특위에 제출한 불출석 사유서에서 "검찰총장 재직 중의 직무와 관련된 사항에 대해 청문회에서 진술하는 게 부적절하다고 사료된다"면서 "출석할 수 없음을 양지해 달라"고 밝혔다.

앞서 새정치민주연합은 황 후보자가 2013년 법무장관 시절 국가정보원 댓글 수사 과정에서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를 적용하지 못하도록 수사를 지휘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특히 이 과정에 황 후보자가 당시 채 검찰총장의 혼외자 의혹에 대한 감찰을 벌여 채 전 총장을 물러나게 함으로써 '찍어내기'를 했다며 채 전 청장의 증언을 요구, 청문회 참고인으로 채택했다.

앞서 이틀동안 황 후보자를 상대로 질의한 여야 의원들은 10일 청문회 마지막 날을 맞아 증인·참고인을 불러 검증을 계속한다.

청문회 증인에는 정의당 노회찬 전 의원이 포함돼 '삼성 X파일 사건'에 대한 질문이, 강용현 변호사 등 법조계 증인 3명에게는 전관예우 논란 등에 대한 질문이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 청문보고서 채택놓고 여야 대립할 듯

청문회가 이날 종료되면 여야는 황교안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청문보고서 채택을 놓고 대립할 것으로 예상된다.

야당은 청문회 종료 이후 황 후보자에 대해 '부적격' 판정을 내리고, 청문보고서 채택을 하지 않는 대신 자진 사퇴를 요구할 것으로 보인다. 반면 야당은 신속한 인준 표결을 주장하고 있다.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는 이날 황 후보자에 대해 "진단서나 진료기록 등으로 자신의 병역면제가 정당했다는 것을 특정하거나 입증하지 못한다면 대한민국에서는 국무총리 자격이 없다"고 말했다.

문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은 황 후보자에게 부적격판정을 내렸다. 결격 사유가 있지만 병역기피 의혹 하나만으로 충분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같은 당 이종걸 원내대표는 황 후보자가 과거 변호사 시절 사면과 관련해 자문한 것이 논란이 된 것과 관련, "자문 의뢰인을 공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원내대표는 "19건의 수임내역 기록을 열람했으나 (의뢰인이 특정되지 않은) 불명확한 열람이었다. 성실히 청문회에 임하지 않을 것이었다면 후보제의를 거절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새누리당은 황 후보자에 대한 조속한 인준 표결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새누리당 유승민 원내대표는 "황 후보자의 인준이 빨리 이뤄져서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의 컨트롤 타워 역할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유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연석회의에서 "황 후보자의 결정적 결격사유가 발견되지 않은 만큼 내일 청문경과보고서를 채택하고, 금요일(12일) 본회의에서 인준동의안이 표결처리 될 수 있도록 야당의 대승적 협조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