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메르스 바이러스 확산 종식
타이완 국적 항공사, 메르스 영향으로 한국행 노선 감축
입력 2015.06.10 (16:28) 수정 2015.06.10 (16:29) 국제
한국 메르스의 영향으로 승객이 감소해 타이완 국적의 양대 항공사가 한국행 노선을 줄이기로 했습니다.

중화 항공은 다음 달 말까지 주당 42회인 한국행 항공편을 27회로 줄이고 가오슝과 인천을 연결하는 노선의 운항을 중단하는 등 한국행 항공편을 줄인다고 밝혔습니다.

중화항공사는 최근 한국행 항공편의 좌석 예약률이 15% 수준에 그치고 있어 이같이 감축한다고 밝혔습니다.

에바항공사도 우선 항공편을 정상 운영하되 항공기를 작은 기종으로 바꾸고, 다음 달부터는 인천-가오슝 노선을 주 7회에서 2회로 축소한다고 밝혔습니다.
  • 타이완 국적 항공사, 메르스 영향으로 한국행 노선 감축
    • 입력 2015-06-10 16:28:37
    • 수정2015-06-10 16:29:17
    국제
한국 메르스의 영향으로 승객이 감소해 타이완 국적의 양대 항공사가 한국행 노선을 줄이기로 했습니다.

중화 항공은 다음 달 말까지 주당 42회인 한국행 항공편을 27회로 줄이고 가오슝과 인천을 연결하는 노선의 운항을 중단하는 등 한국행 항공편을 줄인다고 밝혔습니다.

중화항공사는 최근 한국행 항공편의 좌석 예약률이 15% 수준에 그치고 있어 이같이 감축한다고 밝혔습니다.

에바항공사도 우선 항공편을 정상 운영하되 항공기를 작은 기종으로 바꾸고, 다음 달부터는 인천-가오슝 노선을 주 7회에서 2회로 축소한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