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구두 등 일부 가죽 제품서 발암물질 검출
입력 2015.06.10 (17:08) 수정 2015.06.10 (21:57)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구두와 벨트, 핸드백 등 일부 가죽 제품에서 발암성 물질인 '6가 크로뮴'이 기준치 이상 검출돼 리콜 명령이 내려졌습니다.

심한 경우 기준치의 최대 52배가 넘었습니다.

최형원 기자입니다.

<리포트>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시중에서 판매중인 구두와 벨트 등을 대상으로 안전성을 조사한 결과 12개 제품에서 기준치 이상의 '6가 크로뮴'이 검출됐다고 밝혔습니다.

'6가 크로뮴'은 가죽 가공 과정에서 주로 사용되며 직접 접촉하면 피부염이나 유전자 손상, 각종 암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제품 별로는 구두가 5개 제품으로 가장 많았고 벨트 4개 제품, 핸드백 3개 제품 순이었습니다.

한 남성 정장 구두는 깔창 앞부분에서 킬로그램당 158.3밀리그램, 기준치를 52배나 초과한 6가 크로뮴이 나왔습니다.

구두는 내피와 뒤꿈치, 깔창 앞부분에서 벨트는 외피와 내피, 핸드백은 외피에서 주로 검출됐습니다.

기술표준원은 이같은 사실을 제조 판매사에 통보하고 제품 수거와 교환 조치를 명령했습니다.

기술표준원은 또 지지대 잠금 장치가 부착되지 않은 휴대용 사다리 1개 제품과,

안전 기준에 미달하거나 납 함량 기준치를 초과해 환경 오염을 유발할 수 있는 폴리염화비닐 하수도관 13개 제품도 리콜 조치했습니다.

상세한 리콜 제품 정보는 기술표준원의 인터넷 제품안전정보센터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KBS 뉴스 최형원입니다.
  • 구두 등 일부 가죽 제품서 발암물질 검출
    • 입력 2015-06-10 17:09:34
    • 수정2015-06-10 21:57:22
    뉴스 5
<앵커 멘트>

구두와 벨트, 핸드백 등 일부 가죽 제품에서 발암성 물질인 '6가 크로뮴'이 기준치 이상 검출돼 리콜 명령이 내려졌습니다.

심한 경우 기준치의 최대 52배가 넘었습니다.

최형원 기자입니다.

<리포트>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시중에서 판매중인 구두와 벨트 등을 대상으로 안전성을 조사한 결과 12개 제품에서 기준치 이상의 '6가 크로뮴'이 검출됐다고 밝혔습니다.

'6가 크로뮴'은 가죽 가공 과정에서 주로 사용되며 직접 접촉하면 피부염이나 유전자 손상, 각종 암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제품 별로는 구두가 5개 제품으로 가장 많았고 벨트 4개 제품, 핸드백 3개 제품 순이었습니다.

한 남성 정장 구두는 깔창 앞부분에서 킬로그램당 158.3밀리그램, 기준치를 52배나 초과한 6가 크로뮴이 나왔습니다.

구두는 내피와 뒤꿈치, 깔창 앞부분에서 벨트는 외피와 내피, 핸드백은 외피에서 주로 검출됐습니다.

기술표준원은 이같은 사실을 제조 판매사에 통보하고 제품 수거와 교환 조치를 명령했습니다.

기술표준원은 또 지지대 잠금 장치가 부착되지 않은 휴대용 사다리 1개 제품과,

안전 기준에 미달하거나 납 함량 기준치를 초과해 환경 오염을 유발할 수 있는 폴리염화비닐 하수도관 13개 제품도 리콜 조치했습니다.

상세한 리콜 제품 정보는 기술표준원의 인터넷 제품안전정보센터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KBS 뉴스 최형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