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24 브리핑] 사우디, ‘이슬람 모독죄’태형 1,000대
입력 2015.06.10 (18:18) 수정 2015.06.10 (19:24) 글로벌24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리포트>

온라인으로 사우디아라비아의 국내 문제를 비판한 사회운동가가 국가모독 혐의로 체포돼 재판을 받았습니다.

형량은 태형 1000대에 징역 10년 형입니다.

올해 1월, 태형 50대가 집행됐고 동영상으로 공개됐습니다.

이 판결에 스웨덴의 발스트룀 외무장관이 "중세의 처벌 방식"이라며 비판했습니다.

나라마다 고유한 법 제도와 문화가 있는 만큼 이래라 저래라 할 문제가 아니라는 의견과 지역,문화 따질 게 아니라 인권은 존중돼야 한다는 의견이 대립합니다.
  • [글로벌24 브리핑] 사우디, ‘이슬람 모독죄’태형 1,000대
    • 입력 2015-06-10 19:06:22
    • 수정2015-06-10 19:24:39
    글로벌24
<리포트>

온라인으로 사우디아라비아의 국내 문제를 비판한 사회운동가가 국가모독 혐의로 체포돼 재판을 받았습니다.

형량은 태형 1000대에 징역 10년 형입니다.

올해 1월, 태형 50대가 집행됐고 동영상으로 공개됐습니다.

이 판결에 스웨덴의 발스트룀 외무장관이 "중세의 처벌 방식"이라며 비판했습니다.

나라마다 고유한 법 제도와 문화가 있는 만큼 이래라 저래라 할 문제가 아니라는 의견과 지역,문화 따질 게 아니라 인권은 존중돼야 한다는 의견이 대립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