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윤주태 역전골’ 서울, 대전 잡고 2위 껑충
입력 2015.06.10 (21:36) 수정 2015.06.10 (22:26) 연합뉴스
FC서울이 '꼴찌' 대전 시티즌을 발판으로 K리그 2위로 점프했다.

서울은 10일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5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12라운드 원정경기에서 후반 44분 터진 윤주태의 결승골에 힘입어 대전 시티즌에 2-1로 역전승했다.

이로써 쾌조의 3연승을 거두게 된 서울은 승점 25점(7승4무4패)으로 승점 24점(7승3무4패)의 수원 삼성을 제치고 5위에서 3계단 상승했다.

지난 6일 K리그 최강 전북 현대를 2-1로 꺾으면서 상승세를 탄 서울은 최하위 대전을 맞아 쉽게 경기를 풀어갈 수 있을 것이라고 예상됐다.

확연하게 부활 조짐을 보이는 박주영과 정조국의 투톱을 선발로 내세운 서울은 경기 시작 직후부터 대전을 몰아붙였다.

그러나 끊임없는 파상공세에도 불구하고 대전의 두터운 수비진을 뚫지 못했고, 결국 전반을 0-0으로 마쳤다.

후반 들어서는 오히려 대전 쪽으로 경기의 흐름이 바뀌었다.

대전은 후반 7분 골잡이 아드리아노를 투입하면서 서울의 수비진을 흔들기 시작했고, 후반 39분 황인범이 수비수를 제치고 페널티지역 내 오른쪽에서 강한 슈팅으로 선제골을 만들었다.

경기 종료 6분을 남겨놓고 골을 허용하면서 패색이 짙었던 서울은 교체투입된 에벨톤이 후반 43분 골지역 앞으로 쇄도하면서 페널티지역 외곽에서 몰리나가 길게 찔러준 크로스를 정확하게 머리로 맞춰 1-1 동점골을 성공시켰다.

한번 터진 서울의 기세는 멈추지 않았다.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16강전 2경기에서 3골을 몰아넣으면서 서울의 차세대 공격수로 주목받고 있는 윤주태는 후반 44분 페널티지역 외곽에서 오른발로 낮게 깔아차는 슈팅으로 2-1 역전을 성공시켰다.

이날 K리그 통산 100경기에 출전한 박주영은 윤주태의 역전골을 도우면서 완전한 부활을 알렸다.

대전 최문식 감독은 지난달 28일 취임한 이후 첫승을 눈앞에 뒀지만 뒷심부족으로 고개를 숙여야 했다.
  • ‘윤주태 역전골’ 서울, 대전 잡고 2위 껑충
    • 입력 2015-06-10 21:36:55
    • 수정2015-06-10 22:26:14
    연합뉴스
FC서울이 '꼴찌' 대전 시티즌을 발판으로 K리그 2위로 점프했다.

서울은 10일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5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12라운드 원정경기에서 후반 44분 터진 윤주태의 결승골에 힘입어 대전 시티즌에 2-1로 역전승했다.

이로써 쾌조의 3연승을 거두게 된 서울은 승점 25점(7승4무4패)으로 승점 24점(7승3무4패)의 수원 삼성을 제치고 5위에서 3계단 상승했다.

지난 6일 K리그 최강 전북 현대를 2-1로 꺾으면서 상승세를 탄 서울은 최하위 대전을 맞아 쉽게 경기를 풀어갈 수 있을 것이라고 예상됐다.

확연하게 부활 조짐을 보이는 박주영과 정조국의 투톱을 선발로 내세운 서울은 경기 시작 직후부터 대전을 몰아붙였다.

그러나 끊임없는 파상공세에도 불구하고 대전의 두터운 수비진을 뚫지 못했고, 결국 전반을 0-0으로 마쳤다.

후반 들어서는 오히려 대전 쪽으로 경기의 흐름이 바뀌었다.

대전은 후반 7분 골잡이 아드리아노를 투입하면서 서울의 수비진을 흔들기 시작했고, 후반 39분 황인범이 수비수를 제치고 페널티지역 내 오른쪽에서 강한 슈팅으로 선제골을 만들었다.

경기 종료 6분을 남겨놓고 골을 허용하면서 패색이 짙었던 서울은 교체투입된 에벨톤이 후반 43분 골지역 앞으로 쇄도하면서 페널티지역 외곽에서 몰리나가 길게 찔러준 크로스를 정확하게 머리로 맞춰 1-1 동점골을 성공시켰다.

한번 터진 서울의 기세는 멈추지 않았다.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16강전 2경기에서 3골을 몰아넣으면서 서울의 차세대 공격수로 주목받고 있는 윤주태는 후반 44분 페널티지역 외곽에서 오른발로 낮게 깔아차는 슈팅으로 2-1 역전을 성공시켰다.

이날 K리그 통산 100경기에 출전한 박주영은 윤주태의 역전골을 도우면서 완전한 부활을 알렸다.

대전 최문식 감독은 지난달 28일 취임한 이후 첫승을 눈앞에 뒀지만 뒷심부족으로 고개를 숙여야 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