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FIFA 전 부회장, 대한축구협회 성금까지 유용”
입력 2015.06.10 (21:44) 수정 2015.06.10 (22:20) 뉴스9(경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뇌물 혐의 등으로 수사를 받고 있는 FIFA 국제축구연맹 워너 전 부회장이 2010년 아이티 지진 참사의 성금까지 가로챘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특히 이 성금엔 대한축구협회가 전달한 돈이 상당 부분 포함돼 있습니다.

런던 김덕원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2010년 대지진으로 수십만 명이 희생된 아이티.

당시 잭 워너 피파 부회장은 아이티를 찾아 지원을 약속했습니다.

<인터뷰> Jack warner(2010년 당시 피파 부회장)

대한축구협회가 낸 5억 6천여 만원 등 모두 8억 4천여 만원이 성금으로 모아졌습니다.

이 돈이 아이티로 가는 대신 워너 전 부회장이 관리하는 계좌로 입금됐고, 이후 어디론가 사라졌다고 영국 BBC가 보도했습니다.

미 수사 당국이 워너의 개인 유용 혐의를 조사 중이라고 BBC는 전했습니다.

<인터뷰> 잭 워너 전 측근

워너 전 부회장은 이미 110억 여원의 뇌물 수수 건으로 미 사법당국에 기소됐고, 인터폴의 수배령이 내려진 상탭니다.

워너 전 부회장이 지진 구호 성금까지 유용한 혐의가 확인될 경우, 피파의 도덕성은 더 큰 타격을 받게 될 것이라고 영국 언론들은 전하고 있습니다.

런던에서 KBS 뉴스 김덕원입니다.
  • “FIFA 전 부회장, 대한축구협회 성금까지 유용”
    • 입력 2015-06-10 22:05:22
    • 수정2015-06-10 22:20:42
    뉴스9(경인)
<앵커 멘트>

뇌물 혐의 등으로 수사를 받고 있는 FIFA 국제축구연맹 워너 전 부회장이 2010년 아이티 지진 참사의 성금까지 가로챘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특히 이 성금엔 대한축구협회가 전달한 돈이 상당 부분 포함돼 있습니다.

런던 김덕원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2010년 대지진으로 수십만 명이 희생된 아이티.

당시 잭 워너 피파 부회장은 아이티를 찾아 지원을 약속했습니다.

<인터뷰> Jack warner(2010년 당시 피파 부회장)

대한축구협회가 낸 5억 6천여 만원 등 모두 8억 4천여 만원이 성금으로 모아졌습니다.

이 돈이 아이티로 가는 대신 워너 전 부회장이 관리하는 계좌로 입금됐고, 이후 어디론가 사라졌다고 영국 BBC가 보도했습니다.

미 수사 당국이 워너의 개인 유용 혐의를 조사 중이라고 BBC는 전했습니다.

<인터뷰> 잭 워너 전 측근

워너 전 부회장은 이미 110억 여원의 뇌물 수수 건으로 미 사법당국에 기소됐고, 인터폴의 수배령이 내려진 상탭니다.

워너 전 부회장이 지진 구호 성금까지 유용한 혐의가 확인될 경우, 피파의 도덕성은 더 큰 타격을 받게 될 것이라고 영국 언론들은 전하고 있습니다.

런던에서 KBS 뉴스 김덕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경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