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안병훈 돌풍 또 한 번!…US오픈 18일 개막
입력 2015.06.16 (07:53) 수정 2015.06.16 (08:16) 연합뉴스
한국남자골프의 새로운 희망으로 떠오른 안병훈(22)이 시즌 두 번째 메이저대회 US오픈에서 다시 한번 돌풍을 일으킬 준비를 마쳤다.

오는 18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주 유니버시티 플레이스의 체임버스 베이 골프클럽(파70)에서 열리는 제115회 US오픈은 브리티시오픈과 함께 전통을 자랑하는 메이저대회다.

유럽의 2부 투어에서 3년 동안 힘든 시간을 보냈던 안병훈은 올해부터 정규 투어에 진출, 특급대회인 BMW PGA챔피언십 우승컵을 들어올리며 US오픈 출전권을 따냈다. 이번 주 세계랭킹에서도 50위에 올라 한국 선수 중 가장 높은 순위를 차지했다.

안병훈의 US오픈은 이번이 두 번째다.

안병훈은 2009년 US아마추어 챔피언십 우승자 자격으로 2010년 US오픈에 출전했지만 컷탈락했다.

이후 이렇다할 성적을 내지 못해 US오픈에 출전하지 못한 안병훈은 올해 들어 일취월장한 기량을 앞세워 출전권을 따냈다.

유럽의 강호들이 출전한 BMW PGA챔피언십에서 안병훈은 300야드를 넘나드는 드라이버샷과 정확한 아이언샷을 뽐내며 우승을 거머쥐었다.

이 대회 우승으로 자신감을 충전한 안병훈은 브룩스 켑카(미국), 러셀 헨리(미국)와 함께 1,2라운드를 치른다.

안병훈과 함께 양건(21)도 지난해 US아마추어 챔피언십 우승자 자격으로 출전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백석현(25)도 지역 예선을 통과해 US오픈에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낸다.

톱 랭커들의 메이저 우승 경쟁도 뜨겁다.

2011년 이 대회 우승자이자 세계랭킹 1위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는 올해 마스터스 우승자이자 세계랭킹 2위 조던 스피스(미국)와 불꽃 튀는 경쟁을 벌일 전망이다.

매킬로이는 지난 5월 특급대회인 월드골프챔피언십(WGC) 캐딜락 매치플레이와 웰스파고 챔피언십에서 우승을 차지한 뒤 무리한 대회 출전 스케줄을 잡는 바람에 부진한 성적을 남겼다.

US오픈을 앞두고 충분한 휴식을 취한 매킬로이가 이 대회에서 1인자의 면모를 보여줄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추락한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미국)도 메이저 15승에 도전장을 던졌다.

2008년 US오픈 우승 이후 메이저 14승에 머문 우즈는 이달 초 열린 메모리얼 토너먼트 3라운드에서 주말 골퍼의 스코어나 다름없는 85타를 쳐 체면을 구겼다.

부진한 성적을 낸 뒤에는 항상 "점점 더 좋아지고 있다"는 변명을 늘어놓은 우즈가 이번 주 어떤 실력을 보여줄지 두고볼 일이다.

대회가 열리는 체임버스 베이 골프클럽의 코스 운영도 눈길을 끈다.

대회조직위원회는 1번홀과 18번홀의 파밸류를 라운드마다 파4 또는 파5로 달리 세팅하겠다고 밝혔다.

라운드마다 달라지는 이 두개홀이 선수들의 성적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도 또 다른 관심거리로 떠올랐다.
  • 안병훈 돌풍 또 한 번!…US오픈 18일 개막
    • 입력 2015-06-16 07:53:03
    • 수정2015-06-16 08:16:09
    연합뉴스
한국남자골프의 새로운 희망으로 떠오른 안병훈(22)이 시즌 두 번째 메이저대회 US오픈에서 다시 한번 돌풍을 일으킬 준비를 마쳤다.

오는 18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주 유니버시티 플레이스의 체임버스 베이 골프클럽(파70)에서 열리는 제115회 US오픈은 브리티시오픈과 함께 전통을 자랑하는 메이저대회다.

유럽의 2부 투어에서 3년 동안 힘든 시간을 보냈던 안병훈은 올해부터 정규 투어에 진출, 특급대회인 BMW PGA챔피언십 우승컵을 들어올리며 US오픈 출전권을 따냈다. 이번 주 세계랭킹에서도 50위에 올라 한국 선수 중 가장 높은 순위를 차지했다.

안병훈의 US오픈은 이번이 두 번째다.

안병훈은 2009년 US아마추어 챔피언십 우승자 자격으로 2010년 US오픈에 출전했지만 컷탈락했다.

이후 이렇다할 성적을 내지 못해 US오픈에 출전하지 못한 안병훈은 올해 들어 일취월장한 기량을 앞세워 출전권을 따냈다.

유럽의 강호들이 출전한 BMW PGA챔피언십에서 안병훈은 300야드를 넘나드는 드라이버샷과 정확한 아이언샷을 뽐내며 우승을 거머쥐었다.

이 대회 우승으로 자신감을 충전한 안병훈은 브룩스 켑카(미국), 러셀 헨리(미국)와 함께 1,2라운드를 치른다.

안병훈과 함께 양건(21)도 지난해 US아마추어 챔피언십 우승자 자격으로 출전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백석현(25)도 지역 예선을 통과해 US오픈에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낸다.

톱 랭커들의 메이저 우승 경쟁도 뜨겁다.

2011년 이 대회 우승자이자 세계랭킹 1위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는 올해 마스터스 우승자이자 세계랭킹 2위 조던 스피스(미국)와 불꽃 튀는 경쟁을 벌일 전망이다.

매킬로이는 지난 5월 특급대회인 월드골프챔피언십(WGC) 캐딜락 매치플레이와 웰스파고 챔피언십에서 우승을 차지한 뒤 무리한 대회 출전 스케줄을 잡는 바람에 부진한 성적을 남겼다.

US오픈을 앞두고 충분한 휴식을 취한 매킬로이가 이 대회에서 1인자의 면모를 보여줄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추락한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미국)도 메이저 15승에 도전장을 던졌다.

2008년 US오픈 우승 이후 메이저 14승에 머문 우즈는 이달 초 열린 메모리얼 토너먼트 3라운드에서 주말 골퍼의 스코어나 다름없는 85타를 쳐 체면을 구겼다.

부진한 성적을 낸 뒤에는 항상 "점점 더 좋아지고 있다"는 변명을 늘어놓은 우즈가 이번 주 어떤 실력을 보여줄지 두고볼 일이다.

대회가 열리는 체임버스 베이 골프클럽의 코스 운영도 눈길을 끈다.

대회조직위원회는 1번홀과 18번홀의 파밸류를 라운드마다 파4 또는 파5로 달리 세팅하겠다고 밝혔다.

라운드마다 달라지는 이 두개홀이 선수들의 성적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도 또 다른 관심거리로 떠올랐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