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치어까지 닥치는대로 ‘싹쓸이’…수산 자원 ‘고갈’
입력 2015.06.16 (09:53) 수정 2015.06.16 (10:07)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중국어선 뿐 아니라 국내 연근해 어선들도 치어를 닥치는대로 잡아들이고 있습니다.

심한 경우 어획량의 90% 이상이 어린 물고기여서 우리 앞바다의 수산 자원이 고갈되고 있습니다.

김정환 기자가 치어 남획 현장을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남해 앞바다.

쌍끌이 어선의 조업이 한창입니다.

배 위로 올라가 봤습니다.

끌어올린 그물에서 어획물이 쏟아집니다.

그러나 큰 물고기는 거의 없습니다.

10센티미터 남짓의 고등어와 전갱이 새끼들이 대부분...

갈치도 너무 작아 식용으로 팔지는 못합니다.

<녹취> 쌍끌이 어선 선원 : "이런 (어린) 거는 지금 양식장 사료로..(팝니다.)"

붕장어를 잡는 통발 어선.

단속이 시작되자 급히 바다에 뭔가를 버립니다.

새끼 붕장어를 따로 모아 놨다가 증거를 없애 버린 것입니다.

<녹취> "((새끼 붕장어) 어떻게 하셨어요?) 여기 구멍이 났나? (망을) 거꾸로 들어 버렸나 봐. (위판하려고 따로 모아 두신 거 아닙니까?) 몇 마리 안 되는데 거.."

육지에서 가까운 정치망도 어린 고기들에겐 무덤이나 마찬가지입니다.

특히 가까운 바다는 산란처이자 어린 고기의 서식지이기 때문에 피해는 클 수밖에 없습니다.

<인터뷰> 장제현(선장/동해어업관리단) : "연안 쪽에서 어민들이 치어를 남획해서 수산자원이 지금 고갈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치어 남획은 수산 자원의 고갈을 불러와 생선 가격이 급등하는 원인이 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정환입니다.
  • 치어까지 닥치는대로 ‘싹쓸이’…수산 자원 ‘고갈’
    • 입력 2015-06-16 09:55:38
    • 수정2015-06-16 10:07:04
    930뉴스
<앵커 멘트>

중국어선 뿐 아니라 국내 연근해 어선들도 치어를 닥치는대로 잡아들이고 있습니다.

심한 경우 어획량의 90% 이상이 어린 물고기여서 우리 앞바다의 수산 자원이 고갈되고 있습니다.

김정환 기자가 치어 남획 현장을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남해 앞바다.

쌍끌이 어선의 조업이 한창입니다.

배 위로 올라가 봤습니다.

끌어올린 그물에서 어획물이 쏟아집니다.

그러나 큰 물고기는 거의 없습니다.

10센티미터 남짓의 고등어와 전갱이 새끼들이 대부분...

갈치도 너무 작아 식용으로 팔지는 못합니다.

<녹취> 쌍끌이 어선 선원 : "이런 (어린) 거는 지금 양식장 사료로..(팝니다.)"

붕장어를 잡는 통발 어선.

단속이 시작되자 급히 바다에 뭔가를 버립니다.

새끼 붕장어를 따로 모아 놨다가 증거를 없애 버린 것입니다.

<녹취> "((새끼 붕장어) 어떻게 하셨어요?) 여기 구멍이 났나? (망을) 거꾸로 들어 버렸나 봐. (위판하려고 따로 모아 두신 거 아닙니까?) 몇 마리 안 되는데 거.."

육지에서 가까운 정치망도 어린 고기들에겐 무덤이나 마찬가지입니다.

특히 가까운 바다는 산란처이자 어린 고기의 서식지이기 때문에 피해는 클 수밖에 없습니다.

<인터뷰> 장제현(선장/동해어업관리단) : "연안 쪽에서 어민들이 치어를 남획해서 수산자원이 지금 고갈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치어 남획은 수산 자원의 고갈을 불러와 생선 가격이 급등하는 원인이 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정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