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건설사 해외 수주 급감…총 수주액 목표 대비 39%
입력 2015.06.16 (10:24) 경제
올해 상반기 국내 10대 건설사의 해외 수주가 급감하면서 총 수주액이 연초 수주목표의 40%에 못 미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삼성물산과 현대건설 등 10개 대형 건설사의 올해 상반기 수주 실적은 총 47조 4천여억 원으로 집계됐습니다.

이는 10개 회사의 올해 총 수주 목표인 121조 5천여억 원의 39% 수준입니다.

재개발, 재건축 수주 물량이 늘고 신고리 원전 5,6호기 등 대형 공사 발주로 인해 국내 수주는 늘었지만, 저유가 여파로 해외 수주 실적이 부진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 건설사 해외 수주 급감…총 수주액 목표 대비 39%
    • 입력 2015-06-16 10:24:38
    경제
올해 상반기 국내 10대 건설사의 해외 수주가 급감하면서 총 수주액이 연초 수주목표의 40%에 못 미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삼성물산과 현대건설 등 10개 대형 건설사의 올해 상반기 수주 실적은 총 47조 4천여억 원으로 집계됐습니다.

이는 10개 회사의 올해 총 수주 목표인 121조 5천여억 원의 39% 수준입니다.

재개발, 재건축 수주 물량이 늘고 신고리 원전 5,6호기 등 대형 공사 발주로 인해 국내 수주는 늘었지만, 저유가 여파로 해외 수주 실적이 부진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